베리타스

양희삼 목사, "개싸움은 우리가…조국 장관은 검찰 개혁을"

입력 Oct 12, 2019 11:26 PM KST
candle
(Photo : Ⓒ 사진 = 이활 기자 )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앞에 열린 대규모 촛불집회의 모습.

12일 '제9차 사법적폐 청산을 위한 검찰 개혁 촛불 문화제'가 열린 가운데 집회 연사로 참여한 개신교 팟캐스트 '내가 복음이다' 진행자 양희삼 목사의 검찰개혁 촉구 발언이 이목을 끌고 있다.

양희삼 목사는 이날 집회에서 "검사와 목사는 일란성 쌍둥이첨 하는 짓도 비슷하다"면서 "성범죄를 저질러도 처벌받지 않는 무소불위의 권력"이라고 비판했다.

검찰개혁의 당위성을 언급한 양 목사는 이어 "조국 장관이 우리가 길거리에 나와 '조국 수호', '검찰 개혁' 외치는 걸 보고 감격해 하시면서 '미안하고 송구하고 감사하다'고 하셨다"면서 "왜 장관님이 그래야 하느냐. 개싸움은 우리가 한다. 장관님은 검찰 개혁에 모든 것을 거십시오. 문재인 대통령 깨어 있는 시민 우리가 반드시 지킨다"고 주장했다.

서초동 집회 주최측은 이날을 끝으로 촛불 문화제를 잠정 중단한다고 밝혔다. 한편 같은 날 서울성모병원-국립중앙도서관 앞에서는 '조국 수호'가 아닌 '조국 규탄' 집회가 열리기도 했다.

오피니언

기고

한국교회가 오늘에 와서 망한 단초

한국교회가 오늘에 와서 망한 단초는 무엇일까? 옥성득 교수는 이 글에서 근본주의, 통계주의, 신비주의 등 세 부류를 원인으로 들며 이들 부류가 여전히 판을 치며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