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NCCK, 2년 연속 신임 회장 자질 두고 뒷말
68회기 윤보환 회장, 과거 ‘전력’ 도마.... 윤 회장 몸 낮춰

입력 Nov 19, 2019 10:00 AM KST
ncck
(Photo : ⓒ 사진 = 이활 기자 )
▲NCCK 68회기 회장으로 선임된 윤보환 감독회장 직무대행(기감)의 자질을 두고 뒷말이 나오고 있다. 이에 윤 회장은 한껏 몸을 낮췄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가 18일 서울 정동제일교회에서 68회 총회를 열고 신임 회장에 기독교대한감리회 윤보환 감독회장 직무대행을 신임 회장으로 선임했다.

그런데 윤 직무대행의 과거 행적으로 인해 NCCK 회장직 수행이 적절한가 하는 의문이 일고 있다.

NCCK 회장직은 회원 교단이 순번제로 맡아 왔다. 하지만 지난 해 회장직을 맡기로 했던 기독교한국루터회 총회 내부사정으로 인해 연동교회 이성희 목사(예장통합)가 맡았다. 이 목사의 회장 선임을 두고 NCCK 총회에선 갑론을박이 오가기도 했다.

올해엔 윤 직무대행의 자질이 도마에 오르는 양상이다. 윤 직무대행은 지난 달 3일 서울시청앞 광장에서 열린 '한국교회기도의 날'에 참석했다. 마침 이날은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가 주도한 개천절 극우 집회가 열렸다.

윤 직무대행은 별도의 기도회에 참석했다고 항변했다. 그러나 이날 도심에 대규모 인파가 몰려 '조국 퇴진, 문재인 정부 규탄' 등 정치 구호를 외쳤다는 점에서 윤 직무대행의 항변은 설득력을 얻지 못했다. 앞서 2017년 2월 감신대 개강 영성 집회에선 여성·장애인 비하 설교로 물의를 일으키기도 했다.

NCCK 총회가 열리는 정동제일교회에서 만난 기감 소속 목회자는 윤 직무대행의 회장 출마에 대해 말을 아끼는 기색이 역력했다. A 목사는 "본인이 나서니 말릴 수는 없지만, (회장 입후보를)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심경을 밝혔다.

B 목사는 "총회에 앞서 윤 직무대행이 감독들과 만남을 가졌다. 이때 감독들은 회장 입후보시 유감 표명을 할 것, 그리고 앞으론 발언과 행보에 신중할 것 등을 주문했고 윤 감독도 이를 수용했다"고 내부 분위기를 전했다.

윤 직무대행도 취임 기자회견에서 "NCCK 68회기 회장으로서 임무를 수행하는 동안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함께 기도해주시고, 지도해 줄 것을 부탁한다"며 "저는 본회가 실천해야 할 선교과제를 수행하는 일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 지켜봐 달라"며 한껏 몸을 낮췄다.

이어 ▲ 교회내 갈등 극복 ▲ 교회의 거룩함 회복 ▲ 사회적 약자·소수자와의 연대 등의 실천과제를 수행하겠다고 약속했다.

윤 회장은 협성신학대를 졸업하고 감리교신학대학교 대학원에서 선교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이어 싱가포르에서 선교활동을 했고, 현재 영광교회 담임목사로 시무하고 있다.

오피니언

기고

한국교회가 오늘에 와서 망한 단초

한국교회가 오늘에 와서 망한 단초는 무엇일까? 옥성득 교수는 이 글에서 근본주의, 통계주의, 신비주의 등 세 부류를 원인으로 들며 이들 부류가 여전히 판을 치며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