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부고] 전 NCCK 인권위원장 이명남 목사 소천

입력 Nov 30, 2019 09:44 AM KST
leemyungnam
(Photo : ⓒ베리타스 DB)
▲고 이명남 목사의 생전 활동 모습.

NCCK 인권위원장과 NCCK 인권센터 이사장을 역임한 고 이명남 목사가 지난 29일 오후 11시 50분경 소천했다. 빈소는 당진 장례식장(충남 당진시 남부로 28)이며 장지는 대호지 추모공원인 것으로 전해졌다.

위로예배는 30일 오전 10시 드려질 예정이며 입관예배는 12월 1일(주일) 오후 3시/오후 7시에 각각 교계, 민주인사예배로 치러진다. 끝으로 발인 및 하관예배는 12월 2일(월) 오전 9시부터 드려진다.

고 이명남 목사는 지난 2012년 신앙 및 양심의 자유를 침해하는 국가보안법 폐지를 촉구하는 기독교원로 기자회견에서 "신앙 양심의 자유를 거스리는 국보법이 존치되어야 할 이유가 없다"면서 "반민주적인 악법 국보법이 폐지될 때야 비로서 진정한 민주주의 가치가 실현될 것"이라고 말해 주목을 받았다. 당시 이명남 목사는 한국교회인권센터 이사장을 맡고 있었다.

오피니언

기고

한국교회가 오늘에 와서 망한 단초

한국교회가 오늘에 와서 망한 단초는 무엇일까? 옥성득 교수는 이 글에서 근본주의, 통계주의, 신비주의 등 세 부류를 원인으로 들며 이들 부류가 여전히 판을 치며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