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한국교회가 오늘에 와서 망한 단초
옥성득·UCLA 한국기독교 부교수

입력 Dec 03, 2019 04:10 AM KST
joyoungki
(Photo : ⓒ옥성득 교수 페이스북 갈무리)
▲조용기, "복음적 신앙," <기독신보>, 1936년 7월 22일

1910년 이전에는 기독교 문명 혜택으로 성장 (쌀신자 생산)
일제 초기에는 기독교 민족주의로 성장 (지나친 정치화)

그러나 1920년대부터
첫째, 교리주의 + 근본주의 = 정통주의로 경도
1) 신조의 형식적 객관적 지적 승인에 그치는 신앙
2) 다른 신앙인 정죄

둘째, 실용주의 + 통계주의로 양적 성장 치중하면서 개교회와 개교파 이기주의
1) 제일 좋은 교인 = 헌금 많이 하는 교인 (부자 교인 우대)
2) 좋은 목사 = (죄나 사회정의 말하지 않아) 돈과 사람이 모이는 은혜스러운 목사가 되었다.

셋째, 경건주의 + 신비주의로
1) 감정적 주관적 도취주의
2) 소종파 운동으로 공교회 분열시켰기 때문이다.

1936년에 나온 글이다.
지금도 이 세 부류가 판을 치고 있다.
개선의 시작은 성경을 바로 읽고 바로 가르치고 실천하는 데 있다. 성경에서 그리스도를 만나고 하나님께로 가고 하나님께서 일하시는 세상으로 들어가는 데 있다. 자유케 하는 신앙으로 관용하고 용서하는 데 있다.

※ 이 글은 옥성득 교수(UCLA 한국기독교 부교수)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입니다. 본보는 앞서 필자의 동의를 얻어 신앙성찰에 도움을 주는 유의미한 글을 게재키로 했음을 알려드립니다.   

오피니언

기고

한국교회가 오늘에 와서 망한 단초

한국교회가 오늘에 와서 망한 단초는 무엇일까? 옥성득 교수는 이 글에서 근본주의, 통계주의, 신비주의 등 세 부류를 원인으로 들며 이들 부류가 여전히 판을 치며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