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경찰 온 전광훈 목사 "조사 받을 가치 없어 안왔다"
12일 오전 종로경찰서 출석....불법 시위 주도 혐의에 무죄 주장

입력 Dec 12, 2019 11:26 AM KST
jeon
(Photo : ⓒ사진 = 이활 기자 )
▲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가 12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 출석했다.

경찰은 4차례에 걸쳐 출석 요구를 했지만 전 목사는 번번이 거절했다.

전 목사는 이날 종로경찰서에 출두하면서 "10월 3일 개천절 국민대회 관련해 조사를 받으러 왔다"며 "조사받을 가치가 없다고 생각돼 그동안 안 왔다"고 말했다. 전 목사는 이 밖에도 내란 선동, 집회 중 헌금 모금 등 총 6개 혐의로 고발당한 상태다.

개천절 집회와 관련, 전 목사는 "(당시)청와대 인근에서 (일부 참가자가)폴리스 라인을 넘은 사건을 내가 배후에서 조종하고 지휘했는지에 대해 조사를 받으러 왔다"라면서 "내 허락 없이 불법 시위하면 안 된다고 (당시에)말했다"며 무죄를 주장했다.

경찰은 전 목사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를 취하며 강제 수사 수순으로 들어갔다. 따라서 이번 전 목사의 경찰 출석은 경찰의 압박을 피하기 위한 면피용이라는 지적을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오피니언

기고

사도 바울과 누가는 두 가지 종류의 방언을 말하고 있는가?(Ⅱ)

"일부 소수의 목회자들은 "방언기도로서의 방언" 혹은 중얼중얼하는 방언은 성경적인 방언이 아니며, 성경이 말하는 참 방언은 뜻과 메시지가 내포된 언어(language) 혹..

많이 본 기사

[설교] 내가 뽑은 나의 종

"하나님 자신이 우리에게 복이 되셨기에, 한국 교회는 눈부신 성장을 할 수 있었던 것이고, 위기를 극복했을 뿐만 아니라 놀라운 성취의 경험들을 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