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허위학력' 최성해 동양대 총장 사직서 제출
"정경심 교수 부부에 미안...진중권 사의 표명 안타까워"

입력 Dec 27, 2019 08:14 AM KST
jtbc
(Photo : ⓒJTBC 보도화면 캡처)
▲'허위학력'이 밝혀져 교육부로부터 해임 요구를 받은 동양대 최성해 총장(현 한국교회언론회 이사장)이 26일 학교법인 현암학원 이사회에 사직서를 제출했다.

'허위학력'이 밝혀져 교육부로부터 해임 요구를 받은 동양대 최성해 총장(현 한국교회언론회 이사장)이 26일 학교법인 현암학원 이사회에 사직서를 제출했다. 최 총장은 사직서 제출 직후 기자들에게 '총장직을 떠나면서'라는 제목의 글을 남겼다.

최성해 총장은 글을 통해 조국 전 장관과 정경심 부부에 대한 인간적 미안함을 언급했으며 최근 사의를 표명한 진중권 교수에 대한 입장도 전했다.

최 총장은 "정경심 교수 부부에게 먼저 인간적으로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 특히 두 분의 자제들께도 그러하다. 일일이 거명할 수 없지만 나로 인해 불편하고 불쾌했던 모든 분들에게 사죄한다"고 했다.

최 총장은 또 "이번 일로 진중권 교수가 사의를 표명한 것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 많이 힘들었을 것이다. 지난 몇 년간 여러 경로를 통해 진 교수를 쫓아내라는 요구가 있었다. 그때마다 나는 대학에는 보수에서 진보까지 다종다양한 사람이 있어야 한다며 일축하곤 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지금도 이러한 나의 신념은 변하지 않았다. 그래서 나는 진 교수를 존경했고 동시에 반대의 극단에 있는 교수들도 사랑했다. 앞으로도 진 교수는 나의 퇴진과 상관없이 하고 싶은 공부 열심히 하고 좋은 저작으로 사람들을 행복하게 해주길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최성해 총장은 이 글에서 보수 개신교계의 '입'을 자처하는 한국교회언론회의 이사장직 거취 문제에 대해서는 어떠한 언급도 하지 않았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뉴스 뒤끝] 황교안 전도사에게 돌직구 날린 인명진 목사

인명진 목사는 개신교계 안에서는 물론 정치권에서도 쎈 입담으로 정평이 나 있습니다. 그런 인 목사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향해 거침 없이 돌직구를 날렸습니..

많이 본 기사

[뉴스 뒤끝] 황교안 전도사에게 돌직구 날린 인명진 목사

인명진 목사는 개신교계 안에서는 물론 정치권에서도 쎈 입담으로 정평이 나 있습니다. 그런 인 목사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향해 거침 없이 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