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Reporter : 이민애

이민애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news/reporter_list.php on line 10

leehongjung_04

NCCK 이홍정 “5.18 현장에서 ‘사이에 서라’는 음성이 늘 평화 생각하게 해”Jan 29, 2018 06:13 AM KST

NCCK 제12대 총무로 이홍정 목사는 취임하면서 교회 안으로는 '교회의 일치와 갱신과 변혁', 밖으로는 '민족공동체의 치유와 화해와 평화'라는 두 개의 십자가를 지겠다고 했다. 그리고 그 두 개 과제를 현실화하는 과정 가운데 인간적 욕망의 성취를 위해 선전·선동하지 않고, 소금처럼 빛처럼 자기를 비우는 방식으로 하겠다고 천명했다. 에큐메니칼 운동에 헌신해 온 베리타스 회장 서광선 박사가 이홍정 신임총무를 만나 그가 꿈꾸고 있는 에큐메니칼 운동에 대해 들어보았다.

biblecolleges

장재형 목사 설립한 올리벳대학교 미국 전체 신학교 중 3위 올라Dec 04, 2017 12:42 PM KST

장재형 목사가 지난 2000년 미국에 설립한 올리벳대학교가 최근 미국 기독교대학교 온라인 교육 평가 전체 순위 3위에 올라 주목을 받고 있다.

homo_01

의학 신학 철학이 '고통받는 인간'을 함께 논하다Nov 19, 2017 10:13 AM KST

인생은 고해라고 했다. 그렇다면 인생 주체인 인간 존재는 애초부터 고통에 던져져있었고 그 삶과 고통의 경계지점은 명확히 구분할 수 없을뿐더러 삶이 고통을 이루고 고통이 삶을 이룰지도 모른다. 인간이 고통 받는 인간(homo patiens)이라는 데에는 이견이 없고, 다만 이 고통을 도대체 누가 왜 받게 되는가에 대한 물음이 부실한 대답이 난무하는 속에서도 끊임없이 던져지고 있을 뿐이다.

lamb

의학적 '영생' 기술이 가리지 못할 '죽음'의 의미와 교훈Nov 12, 2017 08:00 PM KST

복제양 돌리를 가능케 했던 유전자 편집기술(Gene Editing)은 이제 동물 유전자 뿐만 아니라 인간 유전자도 사정거리 안으로 끌어올 정도로 진보되었다. 유전자를 자르고 붙이는 '편집기술'이 식물에게 적용될 때 불거질 문제는 GMO에 대한 찬반논쟁 등에 불과하지만, 이 기술이 인간에게 적용될 때 비교할 수 없는 복잡성을 가지게 된다. 동식물 유전자 조작의 결과물은 인간에게 '소비'되어 결국은 없어지지만, 인간 유전자를 조작하면 이론적으로는 인간이 '영원히' 살 수 있어 계속 존재하게 되기 때문이다.

homopatiens

'Homo Patiens: 고통받는 인간, 의미를 묻다'Nov 01, 2017 11:52 AM KST

연세대학교 신과대학 한국기독교문화연구소(소장 정재현)는 학계 전문가를 초청해 라는 주제로 2017년 가을학기 학술대회를 갖는다.

kimyounghan

기독교학술원, 제28회 영성포럼 개최Oct 30, 2017 04:51 PM KST

기독교학술원(원장 김영한 박사)이 오는 11월 3일 오후 2시부터 6시까지 양재 온누리교회 화평홀에서 "종교개혁이 남긴 영향"이란 주제로 '제28회 영성포럼'을 개최한다.

robert

히틀러 괴물 낳은 '예외'와 '폭력'의 관점Oct 28, 2017 11:56 PM KST

히틀러가 자살하지 않고 살아있다는 내용의 CIA 문건이 공개된 가운데 히틀러 나치즘이란 독버섯을 키운 독일의 사회 집단적, 문화적 상황을 '정치신학'과 '정신분석학'을 동원해 검토한 美 신학자들의 주장이 시선을 모으고 있다.

seokwangsun_1027

반가운 재회...서광선 회장과 켈러 교수Oct 27, 2017 10:27 AM KST

26일 오후 신촌 연세대 신학대학 한 강의실에서 韓美 신학자들이 모여 "포스트 휴먼시대, 지구적 자본주의에 대한 대안적 사유"를 주제로 국제컨퍼런스를 진행한 가운데 드류대 시절 동료 교수로 교편을 잡은 본지 서광선 회장(이화여대 명예교수)와 캐서린 켈러 교수(드류대)가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keller

포스트휴먼시대 길목에서 '대안적' 사유를 논하다Oct 27, 2017 08:16 AM KST

26일 오후 신촌 연세대 신학대학 한 강의실에서 韓美 신학자들이 모여 "포스트 휴먼시대, 지구적 자본주의에 대한 대안적 사유"를 주제로 국제컨퍼런스를 진행했다. 미국의 대중적 신학자들로 알려진 미국의 캐서린 켈러 교수(드류대)와 로버트 코링턴 교수(드류대)는 주제강연을 각각 했고, 한국 신학자들 김수연 교수(이화여대)와 박일준 교수(감신대)가 컨퍼런스 주제와 관련된 연구논문을 발표했다.

kanghosuk_03

강호숙 박사, 여성억압 성서텍스트 "질서" 원어 분석Oct 25, 2017 09:45 PM KST

여성 신학자 강호숙 박사(기독인문학연구원 책임연구원)가 총신과 예장합동 총회의 근본주의 신학 패러다임에서 여성의 발언권을 규제하는 논리로 줄곧 사용된 성서 텍스트 상의 '질서'라는 원어를 분석해 새로운 해석을 내놓았다.

500

종교개혁500주년 기념 한국신학자 선언문 발표Oct 21, 2017 07:50 AM KST

종교개혁500주년을 맞아 20일 소망수양관에서 '종교개혁500주년기념 공동학술대회'가 열리고 있다. 이날 대회에서는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 한국신학자 선언이 발표돼 주목을 받았다. 아래는 선언문 전문.

samil

삼일교회의 목회자 재교육 프로그램 9월 개강, 신청자 모집Aug 25, 2017 01:54 PM KST

삼일교회(담임 송태근 목사)가 매년 목회자들을 대상으로 제공하고 있는 심화된 성서 및 신학 연구 프로그램 <오르도토메오 아카데미>가 9월 개강을 앞두고 수강 신청을 받고 있다.

leewonkyu

이원규 교수, 평신도에게 변화를 말하기 전에…Jul 21, 2017 03:11 PM KST

종교사회학자 이원규 감신대 명예교수가 한국교회 신뢰도 회복을 위한 제언을 했습니다. 이 교수는 평신도에게 변화를 말하기 전에 목회자들부터가 변화되기를 당부했는데요. 무엇보다 목회자들이 교회의 양적 성장에 눈이 멀어 빠지는 함정에서 빠지는 것을 경계했습니다. 강연 내용을 살펴보겠습니다.

queer

채영삼 교수, 동성애 상징 무지개 적절한가?Jul 16, 2017 06:58 PM KST

동성애를 지지하는 이들이 대개 사용하는 무지개 상징에 대해 그 적합성을 분석한 글이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채영삼 교수(백석대)는 지난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무지개와 동성애'란 제목의 글을 올렸는데요. 이 글에서 채 교수는 동성애 지지를 상징하는 무지개가 자연적으로 성경적으로 적합한지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고, 동성애 지지의 무지개 상징이 적절한 상징인지 미혹하는 상징인지 "다시 생각해 본다"고 했습니다.

kimhoki

공동체 붕괴된 한국사회서 종교개혁 의미 찾다Jun 18, 2017 08:52 PM KST

오늘날 한국사회가 직면한 가장 큰 위기 중 하나로 '공동체의 붕괴'가 손꼽히고 있습니다. 사회학자 김호기 교수(연세대)는 21세기 한국사회 상황을 "공동체의 위기"라고 규정하고 종교개혁 500주년이 오늘날 한국사회에서 가질 수 있는 의미로 "연대적 개인주의"를 말했는데요. 그가 말하는 연대적 개인주의와 종교개혁 정신 간에는 어떤 상관관계가 있을까요?

1 2 3 4 5

오피니언

기고

[기고] 무엇을 해야 할지 모를 때 할 일 7가

무엇을 해야 할지 막막할 때 신앙인이라면 하나님께 기도해야 한다. 여전히 알지 못할 때 몇 가지 방안들이 있기는 하다. 그러나 궁극적으로 우리는 성령의 동행을 믿

많이 본 기사

수원교구 울지마 톤즈 성폭력 가해자 신부 '정직'

종교계라고 예외는 아니었다. '미투'(#MeToo·나도 당했다)' 운동이 들풀 처럼 번지고 있는 가운데 도덕성을 최우선 가치로 여기고 있는 성직자의 성추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