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Reporter : 지유석

지유석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news/reporter_list.php on line 10

JTBC

대형교회의 손아귀에서 우리 사회를 구원해 내자Nov 14, 2017 07:44 AM KST

JTBC뉴스룸이 재차 명성교회 세습 논란을 집중 보도했습니다. '탐사플러스'와 박득훈 교회개혁실천연대 공동대표 인터뷰를 통해 이 문제를 다뤘는데요, 특히 박 목사의 인터뷰는 비단 명성교회만 아니라 한국교회 전반의 현실을 드러내고 있었습니다. 사회 언론이 주목하는 데 반갑기도 하고, 다른 한편으로는 아프기도 합니다.

prok

기장 전 총회장단 “선배들의 힘든 선택 이해해 달라”Nov 13, 2017 02:02 PM KST

"이번 총장 인준은 진정 총회의 매우 복잡 미묘한 상황 속에서 진행된 것이었습니다. 거기에는 이미 표 대결에서 드러난 대로, 거의 과반에 가까운 총대원들이 반대표를 행사하면서 우리 총회의 기존의 앞선 결의 사항을 존중하려고 저항하였고, 또 비록 찬성을 한 분들이라고 해도 그 상당수는 더 이상의 학교나 교단의 혼란을 방치할 수 없다는 고심 끝에 취한 힘겨운 선택이었습니다. 그러기에 찬반 투표에 참여한 모두에게는 ‘불편한 선택'이었다는 것입니다." - 기장 전 총회장단

shin

[기자수첩] 다잉 메시지Nov 13, 2017 02:01 PM KST

한신대 학내갈등의 골이 갈수록 깊어가는 양상입니다. 본지는 한신대 학내갈등에 주목해 관련 소식을 집중 보도하고 있는데요, 이에 대해 한신대 측은 포털 '다음'에 해당 기사가 부정적이고 일방적이라며 검색에서 제외해줄 것을 청구했습니다. 과연 이 같은 청구가 정당한지, 담당 기자는 반론을 제기했습니다. 한신대 측의 재반론을 기다립니다.

myungsung

예장통합 7개 신대원 “김하나 목사 청빙 중단하라”Nov 10, 2017 08:07 AM KST

"한국교회는 세상 앞에 삼류 드라마의 주인공이 된 것만 같습니다. 그러나 야속하게도 이 드라마는 아직 끝나지 않고 있습니다. 노회를 흔들고 총회의 질서에 도전을 던지는 명성교회의 그냥 그렇게 된 선택은 교단의 헌법은 물론 성경의 가르침마저 거스르고 있습니다. 불법인지 편법인지 모를 혼란스러운 이 사태를 두고 우리 7개 신학교의 신학생들은 진심어린 애통과 우려를 멈출 수가 없습니다."

reshape

“대형화가 만악의 근원, 건강한 작은 교회로 재편되야 한다”Nov 09, 2017 03:44 PM KST

이진오 목사는 <스포츠 투데이> 반대운동, 전병욱씨 성범죄 등 교회 갱신 운동에 앞장서 왔습니다. 그런 이 목사가 한국교회의 개혁을 위한 제안을 담은 책 <재편>을 냈습니다. 이 목사는 9일 오전 기자간담회를 갖고 집필 의도를 설명했는데요, 한국교회가 귀기울여야 할 제언이 적지 않다는 판단입니다.

hs

[현장] 삭발하는 한신대 신학생들Nov 08, 2017 10:46 PM KST

8일 한신대 신학전공 학생 3명이 학내민주화를 요구하며 삭발·단식 무기한 농성에 들어갔습니다. 12학번 정동준씨, 15학번 진유경씨, 16학번 김강토씨 등 3명이 그 주인공들인데요, 이들이 농성에 나선 현장을 사진으로 재구성해 보았습니다. 이 광경을 한국기독교장로회 창시자이자 한신대를 세웠던 장공 김재준 선생이 보셨다면 뭐라 하셨을까요?

hs

“한신대 이사회의 무책임함에 분노해 삭발합니다”Nov 08, 2017 06:33 PM KST

총장 선임에 따른 갈등으로 내홍을 겪고 있는 한신대 사태가 점차 증폭되는 양상입니다. 한신대 학생 3명은 8일 오후 기장 총회가 있는 서울 종로5가 한국기독교연합회관에서 삭발 농성에 들어갔는데요, 한신대 학생들이 학내 문제로 삭발 농성에 들어간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shin

민주한신 비대위 “곡기를 끊고 한신을 외친다”Nov 07, 2017 10:48 AM KST

한신대학교 학내 갈등의 골이 갈수록 깊어가는 모양새입니다. 민주한신 비대위는 7일 성명을 내고 한국기독교장로회 총회 앞에서 단식/삭발 무기한 농성을 예고했습니다. 비대위는 그러면서 한신대 비서실장이 신학대학장에게 보낸 공문을 공개했는데, 비대위 측은 이 공문이 공신력이 없다고 거부했습니다. 성명 전문을 싣습니다.

jtbc

명성교회 세습 공방, 주요 언론에서도 주목했다Nov 07, 2017 01:09 AM KST

명성교회 세습 논란이 이제는 주요 언론에까지 보도되며 파장이 확산되는 양상입니다. JTBC뉴스룸은 6일 '탐사플러스'를 통해 이 문제를 집중 보도했는데요, 내용 자체는 크게 새로울 게 없다고 보여집니다. 그러나 자타가 공인하는 JTBC가 이 문제에 관심을 보였다는 점만으로도 큰 의미를 갖는다고 생각합니다.

ms

[분석] 명성교회 세습 공방, 김삼환 목사 입김은 없었나?Nov 05, 2017 10:45 PM KST

개신교계가 명성교회 세습 논란으로 들썩이고 있습니다. 이 교단 목회자는 물론 관련 시민단체가 김하나 목사 위임청빙을 세습이라며 규탄하고 나섰지만, 명성교회 측 반론도 만만치 않습니다. 이로 인해 김하나 목사 위임청빙을 둘러싼 진통은 불가피해 보입니다. 그간 있었던 사태들을 되짚어 보았습니다.

ms

[기고] 명성교회 세습에 대한 탄원의 기도문Nov 03, 2017 05:41 PM KST

"수많은 반대에도 ‘담임목사직 세습'을 감행하고 있는 그 교회를 당신 삼위일체 하나님께 고발하기 위해 이곳에 이 많은 사람들이 모였나이다. 모여 감히 건방진 말씀을 올리오니 용서하옵소서. 이곳에 모여 세습의 옳지 않음을 당신께 탄원하는 이들이 옳습니까? 아니면 세습행위를 감행하는 그 교회의 그들이 옳습니까?" - 이동춘 장신대 겸임교수

prayer

기장 교사위 김경호 목사, ‘위원장직 내려놓는다’Nov 03, 2017 05:41 PM KST

동정] 한국기독교장로회 총회교회와사회위원회 위원장으로 활동했던 김경호 목사가 2일로 임기가 만료됐다는 소식입니다.

hanshin

한신대 총학생회, “연규홍 총장 1주일내 입장 표명하라”Nov 02, 2017 10:44 AM KST

"그간의 퇴진운동과 더불어 총투표의 결과로 무시하지 못할 많은 학생의 의견을 모았다. 1,910표의 불신임, 이것에 대한 총장의 입장은 무엇인가? 진정 학생을 학사운영의 동반자라고 생각한다면 어서 총투표 결과에 대한 입장을 밝혀라. 더 이상의 침묵과 방관은 의도적이라고 볼 수밖에 없으며, 학생 사회와 총장의 대립을 더욱 심화시킬 뿐이다." - 한신대 총학생회

ms

예장통합 목회자 538명, “명성교회 세습 포기하라”Nov 02, 2017 09:26 AM KST

"명성교회는 서울동남노회와 총회 그리고 한국교회 앞에 회개하는 마음으로 잘못을 인정하고 그동안의 부자세습을 위한 모든 노력과 결과를 포기하고 교회의 법과 절차에 따라서 총회의 헌법에 순종하기를 바랍니다." - 예장통합 목회자 538명

ms

[포토] 명성교회 사태에 쏠린 눈Nov 01, 2017 01:41 PM KST

1일 오전 예장통합 소속 목회자들이 명성교회 세습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가졌습니다. 여기에 10여 명의 취재진이 몰려 이번 사태에 쏠린 관심을 실감케 했습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젠더 이데올로기 비판(VI): 자유, 사랑

젠더 이데올로기 추종자들은 자신들의 동성애 정당성을 주장하기 위하여 동성애를 인권과 결부시킨다. 이들은 자신들이 성소수자로서 역사적으로, 사회적으로 박해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