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jangyoonjae_0512

[설교] 사람다운 사람Sep 17, 2018 11:32 AM KST

하나님은 우리가 이 땅을 사는 동안 사람답게 살기를 원하신다. 하나님이 창조하신 생명의 존엄함과 아름다움을 온전하게 누리며 살기를 원하신다. 그것이 우리를 하나님의 형상으로 만드신 이유이다. 예수께서도 우리에게 ‘풍성한 생명’(요한 10:10)을 주러 이 땅에 오셨다고 말씀하셨다.

이인기 기자

jangyoonjae_0512

[설교] 생명의 하나님Sep 10, 2018 07:20 AM KST

극심한 경쟁사회에서 낙심할 수 있고 급변하는 시대 앞에서 미래의 불확실성과 불안에 사로잡힐 수 있다. 하지만 생명이 있는 한 희망이 있고 기적이 있고 사랑이 있다. 왜냐하면 생명이 바로 기적이고 사랑이고 희망이기 때문이다. 하나님께서 주신 생명을 감사하며, 기뻐하며, 아름답게 가꿔 가자.

이인기 기자

jangyoonjae_0512

[설교] 하나님의 집Sep 03, 2018 11:12 AM KST

"인간의 탐욕으로 기후가 변하고 하나님의 집이 무너지고 있다. 이 시기에 우리는 우리 자신과 하나님이 지으신 모든 피조물 사이에 본래부터 존재해온 ‘근원적인 유대관계’로 돌아가야 한다. 하나님이 지으신 이 아름다운 ‘생명의 공간’ 안에서 하나님과 모든 피조물 그리고 그 피조물의 하나인 인간 사이의, 떼려야 뗄 수 없는 생명의 일치를 발견하고 그것을 감사하고 축하해야 한다. 하나님은 우리가 이 세상에서 하나님의 대책 혹은 대안으로서 살기를 원하신다."

이인기 기자

jangyoonjae_0512

[설교] 영혼의 오두막Aug 20, 2018 03:18 PM KST

그리스도인의 내적 순례는 자기에게서 자기에게로 이르는 길이 아니라 역설적으로 자기에서 벗어나 진정한 근원으로 나아가는 여행이다. 이 신앙의 여정은 자기 안에 머무르지 않고, 오직 자신을 창조하신 분, 모든 존재에게 의미를 부여하신 분, 그리고 돌봄과 치유를 통해 창조의 목적을 이루어 가시는 그 분과의 관계 안에서 완성된다.

이인기 기자

jangyoonjae_0512

[설교] 하나님은 영이시니Aug 13, 2018 02:22 PM KST

사마리아 수가성의 여인이 우물가에서 예수님께 던진 질문은 분열된 민족의 고통과 아픔과 관련되어 있다. 이 질문에 대해 예수님께서는 “하나님은 영이시니 예배하는 자가 진리와 영으로 예배를 드려야 한다”고 대답하셨다. 예배의 핵심요소는 진리와 성령이지 제도가 아니라고 말씀하신 것이다. 이와 같이 분열을 평화로 만드시는 하나님의 뜻대로 우리나라도 남북이 하나의 새로운 민족으로 거듭나기를 기원한다.

이인기 기자

jangyoonjae_0512

[설교] 하나님의 사람Aug 06, 2018 07:22 PM KST

‘하나님의 사람 엘리사’처럼 우리도 ‘하나님의 사람 아무개’였다고 기억되어야 한다. 누구의 오른 팔, 어느 계보에 속한 사람이 아니라 평생 동안 “정의를 행하고 인자를 사랑하며 겸손하게 하나님과 동행한”(미가 6:8) 사람으로 기억되기를 바란다.

이인기 기자

kimkisuk

[설교] 주님이 베푸시는 잔치Aug 03, 2018 03:37 PM KST

엘 살바도르의 순교자인 오스카 로메로는 사방이 꽉 막힌 듯 보일 때 하늘을 보는 것이 초월이라 말했습니다. 히브리의 한 시인도 "내가 눈을 들어 산을 본다. 내 도움이 어디에서 오는가? 내 도움은 하늘과 땅을 만드신 주님에게서 온다"(시121:1-2)고 노래했습니다. 땅의 현실이 우리 영혼을 확고하게 포박할 때 고개를 들어 하늘을 보아야 합니다. 우리 삶을 더 큰 질서 속에서 살펴야 한다는 말입니다. 하나님의 눈으로 우리 삶을 살피고 재구성할 용기를 내야 합니다.

온라인이슈팀 기자

jangyoonjae_0512

[설교] 침묵(沈默)의 소리Jul 23, 2018 06:58 AM KST

한 점의 의심도 없이 완벽하게 믿는다고 자처하는 신앙은 자기 의로움과 위선에 빠질 수 있다. 의심하고 고뇌한다는 것은 건강한 신앙인의 징표라 할 수 있다. 그래서 계속되는 고통 속에서도 내 곁에서 함께 고통 받고 있는 하나님을 찾아야 한다. 계속되는 하나님의 침묵 속에서도 하나님의 음성을 들을 수 있어야 한다.

이인기 기자

jangyoonjae_0512

[설교] 길 위의 신앙Jul 16, 2018 11:07 AM KST

‘가나안 성도’ 현상은 우리 그리스도인들에게 ‘교회 너머의 교회’를 과감히 상상해보고, 예수 그리스도를 따르는 제자의 삶이 무엇인지를 근본적으로 성찰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이제 조그만 터전에 안주하려는 유혹을 이기고, 길들여진 습관의 익숙함을 버리며, 과거의 업적에 대한 도취에서 벗어나고, 이미 획득한 소유에 대한 집착을 떨구어 버려야 한다. 그리고 미래에 대한 불안을 떨쳐버려야 한다. 이 같은 순례의 과정이 바로 신앙이다. 그 과정에 예수님께서 참 생명의 길로서 우리와 동행하고 계신다.

이인기 기자

kimkisuk

[설교] 거룩함을 향한 여정Jul 12, 2018 04:42 PM KST

"나 좋을 대로 사는 게 아니라,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일을 하며 사는 것이 거룩한 삶입니다. 거룩은 물론 하나님에 대한 경외심에서 시작되지만, 거룩한 삶은 일상과 깊이 연루되어 있습니다. 밥 먹고, 일하고, 사귀고, 놀고, 잠자는 일체의 인간 행위를 통해 하나님의 현존을 드러낼 수 있어야 합니다. 거룩함은 종교적인 행위를 기반으로 하지만, 일상적인 삶의 자리에서 구체화 되어야 한다는 말입니다."

온라인이슈팀 기자

jangyoonjae_0512

[설교] 유리벽Jul 09, 2018 11:46 AM KST

베데스다 연못 앞에서 38년 동안 좌절과 원망 속에 보낸 병자는 아마도 절망의 유리벽을 경험했을 것이다. 그러나 예수님이 오셨을 때 그의 앞에 유리벽은 더 이상 존재하지 않았다. 예수님은 십자가 위에서 자신의 몸으로 세상의 모든 막힌 담을 허무시고 세상을 하나님과 화목하게 하셨다. 그러므로 우리는 더 이상 베데스다 연못 앞을 서성일 이유가 없다.

이인기 기자

kimkisuk

[설교] 유쾌한 수인(囚人)Jul 05, 2018 02:10 PM KST

"결박을 당한 것이 행복하다는 말은 아닙니다. 그건 쓰라린 일입니다. 그러나 바울은 그 쓰라림 때문에 자유를 포기할 수 없는 사람입니다. 출세를 위해 양심을 버릴 수도 없고, 호의호식하기 위해 하나님의 뜻을 외면할 수도 없습니다. "

온라인이슈팀 기자

YMCA 총회

[설교] YMCA: 평화를 위하여 일하는 평화의 사도들Jul 02, 2018 09:29 AM KST

한국YMCA전국연맹은 6월 29일(금)-30일(토) 군산 새만금컨벤션센터에서 제44차 전국대회 및 총회를 개최했다. 총회에서 김흥수 목원대학 명예교수가 신임 이사장으로 선출됐다. 이를 기념하여 본지 서광선 회장이 격려설교를 했다.

이인기 기자

나그네 환대

[설교] 천사들을 대접한 이들Jun 25, 2018 12:05 PM KST

나그네를 사랑하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이다. 왜냐하면 그들은 우리와 피부 색깔도 다르고, 신앙도 다르고, 배경도 다르기 때문이다. 그런데 아브라함과 사라는 상수리나무 아래서 나그네를 대접하다가 자기들도 모르는 사이에 천사들을 대접하였다. 오늘 우리에게 ‘지극히 작은 자’(the least)의 모습으로, 낯선 이방인의 모습으로 다가오는 천사들을 만나고 그들에게 ‘하나님의 환대’를 베풀며 살아가자.

이인기 기자

jangyoonjae_0512

[설교] 잃어버린 자Jun 18, 2018 05:20 AM KST

하나님은 잃어버린 자를 찾아 오셨다. 그리고 잃어버린 양을, 잃어버린 동전을, 잃어버린 자식을, 그리고 이 땅의 모든 잃어버린 자를 찾았을 때 기뻐하는 분이시다. 그가 우리 앞에 와 계신다. 이제 열등감과 슬픔과 좌절과 미움의 마음으로 남들과 경쟁하며 남들에게 지지 않으려던 시도를 중지해야 한다. 대신 회개와 용서와 나눔과 구원의 참 기쁨의 삶을 살아가라는 예수님의 초대에 응해야 한다. 그것이 새로운 피조물로 새 날을 살아가는 방법이다.

이인기 기자

오피니언

일반

[시론] 불가역적 단계 접어든 남북, 한국교

9월 19일 평양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그야말로 역사적인 '평양공동선언'을 발표했습니다. 비핵화는 확정적으로 발표하지 않았지만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