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이장식 칼럼] 하나님의 뜻과 섭리
이장식·한신대 명예교수

입력 Jul 09, 2014 07:05 AM KST
▲이장식 한신대 명예교수(본지 회장) ⓒ베리타스 DB
최근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가 기독교 신자 또는 교회 장로로서 하나님의 뜻이란 말을 사용한 데 대한 교계의 보수파와 진보파 사이에 공방의 논쟁이 생겼다. 실로 하나님의 뜻이란 말에 대한 보수나 진보의 견해를 접어두고 그 용어 곧 하나님의 뜻이란 말을 바로 사용하기 위해서는 신학적인 소양과 역사를 주관하시는 하나님의 경륜에 대한 이해, 곧 기독교 역사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다. 

긴 논리전개가 필요 없이 간단히 말하자면, 하나님의 “뜻”은 언제나 선하고 불변한데, 모든 민족이 하나님이 배정해주신 지역에서 평화롭게 살기를 원하시며 그것을 어기고 다른 민족의 땅을 힘으로 침략하고 점령하는 것은 그의 뜻이 아니므로 침략자는 결국 하나님의 심판을 받게 된다는 것이 그의 뜻이다. 
그런데 인간의 역사현실에서는 하나님의 이 뜻을 어기는 일이 늘 생겼다. 그럴 때 하나님이 인간이 하는 대로 보고만 계신 것이 아니고 개입 또는 간섭 또는 어떤 배려를 하시는데 이것을 하나님의 “섭리”라고 말한다. 문창극 장로가 일본의 한국침략을 하나님의 뜻이라고 말한 것은 분명히 잘못 말한 것이었다. 일본의 한국침략 행위를 만일 하나님의 역사경륜과 관련시켜 말하려면 하나님의 “섭리”였다고 말했어야 했다. 
하나님의 섭리란 결국 하나님의 역사 개입을 말하는 것인데, 우리는 일본의 한국침략과 식민지화를 두고 지난 역사를 돌이켜 생각해보아야 할 것이다. 조선 말기에 우리나라는 일본과 청국과 러시아 삼국 중 어느 한 나라의 손아귀에 들어갈 수밖에 없었던 상황이었다. 그리하여 하나님이 비참하게 희생양이 될 조선 민족을 긍휼히 보시고 배려 또는 섭리하시기를, 차라리 일본의 한반도 점령이 차선 또는 조금 유리할 것 같아서 일본의 침략을 허용하신 것이 아니었을까라고 생각해볼 수 있다. 
그 까닭은 만일 이 때 러시아가 한반도를 점령했다면 불과 20여년 후 러시아가 공산국가가 되었을 때 한반도도 불가피하게 공산주의 세계가 되어 한국의 민족적 전통은 물론 기독교 선교도 큰 타격을 입게 되었을 것이다. 그렇게 생각하면 일본의 침략이 러시아의 침략보다 나았다고 말할 수 있다. 
또 만일 청국이 조선을 점령하고 통치하게 되었더라면 나중에 일본이 국력을 증강시켜 강력한 군사력으로 그들의 숙원인 동북아(조선, 만주, 중국) 침략 전쟁을 일으킬 때 일본이 청국의 군대가 주둔하고 있는 조선 반도를 먼저 침공해서 청군과 싸우게 되고 조선 청년들도 청국군대에 징집되어 많이 죽게 되었을 것이다. 일본이 만주와 중국 본토까지도 점령하는 사태가 벌어질 때 그 과정에서 온갖 피해를 우리가 졌을 것이어서 마치 태평양전쟁 때의 현실대로 될 뻔 했다. 그러나 일본이 36년간 조선을 점령하여 통치한 후에 만주와 중국을 침공해 갔을 때 한반도 땅은 전쟁의 피해를 입지는 않았다. 그리고 일본이 동북아 국가들을 침략한 것이 하나님의 뜻이 아니었으므로 결국 패망하게 된 것이다. 
이렇게 지난날의 역사를 돌이켜 보면, 하나님의 역사개입이 어떠한 것인지 짐작할 수 있다. 하나님의 역사경륜의 섭리를 우리 인간은 그대로 감수할 수밖에 없는 것이고 하나님의 역사개입으로 일본이 한반도를 통치하게 되었다는 말을 가지고 그것을 “친일”적인 해석이라고 말하는 것은 경솔한 판단이다. 
기독교 신자들이 어떤 불가항력적인 불행한 일을 당한 사람을 위로한다면서 흔히 “하나님의 뜻”을 말하는 데 그것은 그 사람에게는 위로의 말이 되지 않고 체념하거나 단념하라는 말로 들려 섭섭하게 여겨질 것이다. 하나님의 뜻이라는 말을 상투적인 말처럼 남용하는 것은 신앙적이지 않으며 신앙적 지식의 무지에 가깝다. 
하나님의 뜻은 언제나 선하고 영원불변한 것이다. 그러나 하나님은 인간의 역사현실에서 희생되는 약자들을 위하여 선의의 개입과 배려를 하셔서 악은 결국 그의 심판을 받게 하시고 약자가 살아남게 섭리하신다. 
 

오피니언

칼럼

[김경재 칼럼] 가상현실과 삶의 철학: 베르그송, 딜타이, 함석헌을 중심으로

"오늘의 칼럼에서 주제는 "가상현실(virtual reality)과 삶의 철학(Philosopie der Lebens)" 이다. 필자는 솔직히 말해서 컴퓨터 문명에서 뒤쳐진, 그래서 활자문명과 아날로그적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