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도박혐의 박성배 목사, 사전구속영장 기각돼
법원, “구속 사유 및 필요성 인정 어려워”

입력 Feb 26, 2015 04:09 PM KST
▲박성배 목사 ⓒ베리타스 DB

공금을 횡령해 도박자금으로 썼다는 혐의를 받은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기하성) 서대문총회 산하 순총학원 전 이사장 박성배 목사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됐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지난 2월18일(수) 박 목사에 대해 학교법인 자금을 차명계좌 등으로 빼돌려 도박에 쓴 혐의로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박 목사는 2002년부터 6년 동안 이 학원 이사장을 지낸 바 있다. 
검찰은 박 목사가 지난 2008년부터 2012년까지 학교법인 자금 30억 원으로 강원랜드 등지에서 도박을 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서울중앙지법은 25일(수) "현재까지 범죄 혐의의 소명 정도 및 수사 진행 경과에 비춰 현 단계에서 구속할 사유와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면서 영장 청구를 기각했다. 
영장기각 이전 박 목사는 몇몇 교계 언론을 통해 자신의 혐의에 대해 완강히 부인했다. 이에 기자는 박 목사의 입장을 듣기위해 전화통화를 시도했으나 "회의중이라 바쁘다"며 성급히 전화를 끊었다. 
목회자가 비리에 연루되 고발 당했다가 법원에서 무죄나 영장기각이 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조용기 목사는 131억 상당의 배임 혐의에 대해 집행유예를, 그리고 부천처음교회 윤대영 목사는 교회 공금 횡령혐의에 대해 1심에서 무죄를 선고 받기도 했다. 
 

오피니언

기고

<기생충>의 질문에 이제는 기독교인들이 답할 때

"<기생충>에 대한 찬사는 들을 만큼 들었을 테니 이 정도에서 접기로 하고, 한 가지 아쉬운 점을 말하고 싶다. '봉테일'이라는 별명답게 수상소감들도 모두 완벽하였다..

많이 본 기사

신천지 김남희 "신천지 이만희 실체 폭로"

신천지 2인자로 불렸던 김남희씨의 신천지 실체 폭로가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이만희와 사실혼 관계에 있던 김남희씨는 한 때 신천지 후계 구도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