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카드묵상] "세상에 대하여 죽은 자"

입력 Dec 23, 2015 07:01 AM KST

 

death_01
(Photo : ⓒ크리스천포탈 제공)
▲이집트 수도사 마키리우스 이야기
death_02
(Photo : ⓒ크리스천포탈 제공)
▲이집트 수도사 마키리우스 이야기
death_03
(Photo : ⓒ크리스천포탈 제공)
▲이집트 수도사 마키리우스 이야기
death_04
(Photo : ⓒ크리스천포탈 제공)
▲이집트 수도사 마키리우스 이야기
death_05
(Photo : ⓒ크리스천포탈 제공)
▲이집트 수도사 마키리우스 이야기

이집트 수도사 마키리우스 이야기(AD 300년경~391년)
주제별 교회사에서 골라낸
1,882가지 신앙이야기 중에서

 

어떤 사람이 마키리우스에게 물었다
"세상에 대하여 죽는다는 것은 무슨 뜻입니까?
그러자 그는 이렇게 대답하였다.
"공동묘지에 가서 무덤 안에 누워 있는
시체에게 욕을 한바탕 퍼버우 보고 오게나."
그는 이상하게 생각하면서도
마키리우스가 시키는 대로 하고 돌아왔다.
그런데 마키리우스는 그를 다시 공동묘지로 보냈다.
이번에는 욕설 대신 칭찬을 하라고 했다.
그는 또 시키는 대로 했다.
돌아온 그에게 마키리우스가 물었다.
"자네가 욕설을 퍼부어 대니까 시체들이 성을 내던가?"
"아닙니다."
"그럼 칭찬을 하니 그들이 좋아하던가?"
"아닙니다."
"세상에 대하여 죽는다는 것도 이와 같은 것이라네."
모든 기독교인은 그리스도와 함께 죽는다.
죄에 대하여, 육체에 대하여
그리고 악에 대하여 죽는다.
마키리우스 이야기 中

오피니언

기고

내가 걸어가야 하는 길

"욕심 중 하나가 사람 욕심이 있습니다. 사람에 대한 욕심이 무슨 문제가 될 수 있나라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사람에 대한 욕심은 겉보기와는 다르게 다른 동기가 숨..

많이 본 기사

"교회, 기본과 원칙에서 멀어져 비리의 온상 돼"

올해는 종교개혁 500주년이다. 본지에서는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아 한국교회의 오늘의 현실을 진단하고 시급한 개혁 과제가 무엇인지를 살펴보고자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