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서울국제사랑영화제, 4월20-25일 열린다

입력 Apr 07, 2017 01:02 PM KST
국제사랑영화제
(Photo : ⓒ SIAFF)
▲4월6일 개최된 서울국제사랑영화제 기자간담회에 임성빈 조직위원장을 비롯, 배혜화 집행위원장, 조현기 프로그래머, 김정은 홍보대사가 참석했다.

제14회 서울국제사랑영화제(SIAFF)가 4월20일(목)부터 25일(화)까지 서울 서대문구 필름포럼에서 진행된다. SIAFF는 아픈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현대인들에게 작은 온기와 위로를 건네는 영화제로서 올해의 주제는 "다시"(Re-)이다.

이번 영화제에서는 27편의 영화들이 아가페 초이스, 미션 초이스, SIAFF 초이스로 섹션을 나눠 상영될 예정이다.

영화제의 개막작은 독일 선교사 서서평의 이야기를 담은 "서서평, 천천히 평온하게"이다. 서서평은 54세로 죽을 때까지 한국에서 교육, 의료에 힘쓴 '마데 테레사' 같은 여인. 배우 하정우가 내레이션을 맡아 화제가 되고 있다.

폐막작은 "오두막"과 2016년 사전 지원작 "파라다이스"이다. "오두막"은 막내딸을 잃고 살아가는 남자가 의문의 편지를 받고 오두막에 초대돼, 신비로운 경험을 하게 되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4월6일(목) 개최된 SIAFF 기자간담회에서 프로그래머 조현기 씨는 "SIAFF 초이스에서는 아시아 아가페 영화를 발굴하는 '아시아 아가페 영화의 재발견,' 종교 개혁 500주년을 기념하는 '종교개혁 500주년 특별전,' 내놓는 작품마다 작품성을 인정받고 있는 다르덴 형제의 초기작을 선보이는 '다르덴 특별전'으로 나눠 좋은 영화들을 소개된다"고 밝혔다.

홍보대사로 위촉된 김정은은 이날 위촉패를 받아 공식적으로 활동을 시작하게 됐다. 그녀는 "좋은 취지의 영화제에 홍보대사로 불러주신 데 감사드린다. 뜻 깊은 영화들을 함께 보고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영화제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오피니언

연재

성경이 말하는 방언(23)

"만일 누구든지 자기를 선지자나 혹은 신령한 자로 생각하거든"이라는 표현에서는, 당시 고린도교회에서 스스로 선지자임을 자처하면서 예언을 하거나 특별한 은사..

많이 본 기사

[카드묵상] 사순절에 필히 묵상해야 할 성경구절 7개

매년 전 세계의 다양한 전통을 따르는 기독교인들이 사순절을 지킵니다. 사순절은 재의 수요일부터 부활절까지이며 40일과 주일까지 포함한 기간 동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