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삶에의 긍정에서 피어나는 아름다운 색채

입력 May 20, 2009 07:55 AM KST

 ▲김동숙 作 '믿음의 계단'
선 굵은 스케치로 삶에 대한 확신을, 원색의 페인팅으로 삶에 대한 환희를 말하는 미술가 김동숙의 개인전이 5월 21일부터 6월 9일까지 밀알미술관에서 열린다.

사랑의교회미술인선교회 회원이기도 한 김동숙의 작품은 신앙을 바탕으로 하고 있어 더욱 아름답다. 하늘은 하늘색으로, 나무는 나무색 그대로 칠하여 삶에 대한 긍정을 드러내고 그 한복판에 긴 계단을 그려 넣은 작품의 제목은 ‘믿음의 계단’이다. 작가가 불어 넣는 ‘긍정의 힘’에 힘입어 계단 끝까지라도 올라갈 수 있을 것 같다.

꽃나무, 십자가, 하트 등이 조화를 이루는 ‘축복의 통로’ 연작도 발표된다.

그의 작품에 대해 미술평론가 신항섭은 “보는 이로 하여금 삶에의 즐거움을 자각할 수 있도록 하며, 생의 기운을 북돋는다”고 말했다. 또 “그가 구사하는 조형미는 한국 화단에서 매우 귀하다”고 평했다. 

 

오피니언

기고

죽었다 다시 살아나서 영원히 살려는 망상

"문자적으로 성서를 읽고 직역적으로 맹신하는 기독교 신자들은 죽었던 예수가 다시 살아나서 승천했다는 "낡고 무의미한 거짓말"에 속아서 여전히 교회에 열심히 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