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정봉주 근황...정봉주 성추행 의혹에 "성추행범 낙인찍혀"

입력 May 01, 2019 04:27 PM KST

# 정봉주 근황 # 정봉주 성추행

jungbongju_0328
(Photo : ⓒSBS 보도화면 캡처)
▲정봉주 근황이 전해졌다. 성추행 의혹 보도를 허위라고 반박했다가 무고 등의 혐의로 기소된 정봉주 전 의원이 법정에서 "모든 걸 잃었다"며 자신이 미투 열풍의 희생자라고 주장했다.

정봉주 근황이 전해졌다. 성추행 의혹 보도를 허위라고 반박했다가 무고 등의 혐의로 기소된 정봉주 전 의원이 법정에서 "모든 걸 잃었다"며 자신이 미투 열풍의 희생자라고 주장했다.

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김미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속행 공판준비기일에 출석한 정봉주 전 의원은 언론 보도로 인해 "성추행범이라는 낙인이 찍혔다"라며 혐의를 부인했다.

지난해 3월 온라인 매체 프레시안은 '정 전 의원이 2011년 12월 23일 기자 지망생이던 A씨를 호텔에서 성추행했다'는 취지로 보도했다. 이에 정 전 의원은 같은달 12일 기자회견을 열고 "피해자를 호텔에서 만난 사실도, 추행한 사실도 없다. 해당 기사는 나를 낙선시키기 위한 대국민 사기극, 새빨간 거짓말"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프레시안을 명예훼손죄로 고소했다.

하지만 정 전 의원은 당일 해당 호텔에서 결제한 카드 사용 내역이 언론을 통해 공개되자 나오자 자신의 해명이 잘못됐다고 시인했다. 고소를 취하한 정봉주 전 의원은 자신의 해명이 잘못됐다고 시인하며 서울시장 출마 취소와 정계 은퇴를 선언했다.

검찰은 정봉주 전 의원이 의혹을 보도한 기자의 명예를 훼손하고 서울시장 선거에서 당선되기 위해 허위사실을 퍼뜨렸다고 결론 내렸다.

정봉주 전 의원은 그러나 이날 법정에서 "해당 기사로 저는 모든 걸 잃었다"라며 "정치는 고사하고 그 어느 곳에서도 정봉주를 쓰려 하지 않는다"고 심경을 털어놨다.

이어 성추행 의혹 보도에 반박했던 이유에 대해서는 "사건이 있었다는 당시는 '나는 꼼수다' 때문에 많은 사람이 저를 알아봤다. 또 해당 호텔 주변은 국회 바로 앞이어서 국회의원과 정치인의 왕래도 잦은 곳이었다"라며 "공개된 장소였던 만큼 위험을 무릅쓰고 기억이 안 난다고 거짓말해서 얻을 이득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미투 열풍 속에서 시대의 희생양이 됐다"면서 "시대의 열병이 무서워도 없던 것이 진실이 될 수는 없다. 재판부가 진실을 밝혀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미투 열풍 속에서도 유명 H신학대 교수 성폭행 논란은 좀처럼 해결될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H신학대 P교수는 조교를 상대로 한 성폭행 의혹에 휩싸였으나 학교 측 및 학교가 소속된 교단의 미온적 대처로 제대로 된 징계 조치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학내 구성원들의 반발을 불러 일으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피니언

연재

성경이 말하는 방언(28)

"성경에 의하면 방언은 말하는 것이지 기도하는 것이 아닙니다. "말한다"(speak)는 것은 다른 사람(들)에게 뜻과 의미가 있는 메시지를 전한다는 뜻입니다. 그렇기 때문..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