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새길기독사회문화원, 2019 우석·새길 제4회 신학생 세미나

입력 Nov 06, 2019 01:32 PM KST
young
(Photo : ⓒ새길기독사회문화원)
▲우석장학재단이 후원하고 새길기독사회문화원이 주관하는 제4회 신학생 세미나가 오는 16일 “청년, 평화를 말하다 : 여섯 색깔 이야기”를 주제로 열린다.

우석장학재단이 후원하고 새길기독사회문화원이 주관하는 제4회 신학생 세미나가 오는 16일 "청년, 평화를 말하다 : 여섯 색깔 이야기"를 주제로 열린다.

여섯 신학생이 글을 발표하고, 김진호 목사(제3시대그리스도교 연구소), 박지은 박사(이화여대)가 토론자로 함께 한다. 한반도 평화체제를 주체로서 살아갈 청년 그리스도인들의 분단과 전쟁의 트라우마, 청년 삶의 비평화 상태, 평화를 위한 교육, 영성, 실천에 대한 고민과 성찰과 결단의 이야기를 듣는 자리다.

이날 김진(감리교신학대학교), 박지명(서울신학대학교), 김정민(성공회대학교), 강민아(이화여자대학교), 백수영(장로회신학대학교), 최성령(한신대학교)이 각각 △진정한 화해는 어디서 이뤄지는가 △뒷전으로 밀려난 평화 △평화를 위한 결단 △어디에나 있고 어디에도 없다 △슬퍼하는 이들이 여는 평화 △평화를 향한 우리의 행진 등을 주제로 글을 발표한다.

오피니언

기고

내가 걸어가야 하는 길

"욕심 중 하나가 사람 욕심이 있습니다. 사람에 대한 욕심이 무슨 문제가 될 수 있나라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사람에 대한 욕심은 겉보기와는 다르게 다른 동기가 숨..

많이 본 기사

"교회, 기본과 원칙에서 멀어져 비리의 온상 돼"

올해는 종교개혁 500주년이다. 본지에서는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아 한국교회의 오늘의 현실을 진단하고 시급한 개혁 과제가 무엇인지를 살펴보고자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