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경찰 온 전광훈 목사 "조사 받을 가치 없어 안왔다"
12일 오전 종로경찰서 출석....불법 시위 주도 혐의에 무죄 주장

입력 Dec 12, 2019 11:26 AM KST
jeon
(Photo : ⓒ사진 = 이활 기자 )
▲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가 12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 출석했다.

경찰은 4차례에 걸쳐 출석 요구를 했지만 전 목사는 번번이 거절했다.

전 목사는 이날 종로경찰서에 출두하면서 "10월 3일 개천절 국민대회 관련해 조사를 받으러 왔다"며 "조사받을 가치가 없다고 생각돼 그동안 안 왔다"고 말했다. 전 목사는 이 밖에도 내란 선동, 집회 중 헌금 모금 등 총 6개 혐의로 고발당한 상태다.

개천절 집회와 관련, 전 목사는 "(당시)청와대 인근에서 (일부 참가자가)폴리스 라인을 넘은 사건을 내가 배후에서 조종하고 지휘했는지에 대해 조사를 받으러 왔다"라면서 "내 허락 없이 불법 시위하면 안 된다고 (당시에)말했다"며 무죄를 주장했다.

경찰은 전 목사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를 취하며 강제 수사 수순으로 들어갔다. 따라서 이번 전 목사의 경찰 출석은 경찰의 압박을 피하기 위한 면피용이라는 지적을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오피니언

기고

퍼펙트 스톰(Perfect Storm)

"우리가 겪고 있는 퍼펙트 스톰은 교회나 사회나 지금까지 우리가 살아온 방식, 다시 말해 우리의 교회에 대한 이해, 사회에 대한 이해, 인간에 대한 이해, 이웃과 타..

많이 본 기사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 "해야할 일 안하는 교회도 문제"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가 올해에도 어김없이 새생명축제를 진행하겠다고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방식은 달라졌다. 지난해처럼 교회 주차장이 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