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사랑의교회·갱신위 합의, 잉크 마르기도 전에 ‘삐걱’
갱신위, 오정현 목사 회개에 진정성 제기...사문화 수순 밟나?

입력 Jan 21, 2020 04:07 PM KST

Sarang

(Photo : ⓒ CBS 화면갈무리 )
사랑의교회와 갱신위원회가 15일 오후 서울 모처에서 만나 합의안을 교환했다. 이로서 합의안은 효력이 생겨났다.

사랑의교회와 갱신위원회의 합의가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균열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일각에선 사문화 수순을 밟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오는 상황이다.

쟁점은 오정현 담임목사 회개의 진정성이다. 사랑의교회는 16일자 <국민일보>와 <동아일보>에 오정현 목사 명의로 사과문을 실었다. 오 목사의 사과문은 첨예한 쟁점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 없이 원론적 입장만 밝혔다.

갱신위는 이 같은 사과문이 합의 사항 위반이라는 입장이다. 합의 과정에서 갱신위 쪽은 논문 표절과 학력 위조·목사 안수과정 의혹·참나리길 공용도로 점유 사과 등 오 목사를 둘러싼 첨예한 쟁점에 대해 구체적인 회개를 사과문에 반영하는 안을 제시했다. 중재에 나선 소강석 목사도 이 안을 토대로 중재안을 마련했다.

그러나 사랑의교회 측이 실은 사과문엔 이 같은 내용은 빠져 있다. 이에 대해 갱신위 쪽 A 집사는 기자에게 "제일 중요한 내용이 오 목사의 진정한 회개와 사과인데 두 일간지에 실은 사과문은 두리뭉실한 것이라서 수용불가다. 개인적인 시선임을 전제하면 합의안은 파기됐다고 본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같은 사태는 어느 정도 예견된 바다. 사랑의교회와 갱신위가 성탄절 직전인 23일 전격 합의했지만, 교회 측이나 오 목사가 합의 이행에 진정성을 보일 것인지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가 없지 않았다. 지속적으로 오 목사 관련 의혹을 제기했던 B 씨도 "이번 합의안은 나쁘지 않다. 단, 오 목사의 진정성 있는 회개와 사과가 이뤄진다는 전제하에서만"이라면서 다소 회의적인 시각을 드러내기도 했다.

오피니언

기고

<기생충>의 질문에 이제는 기독교인들이 답할 때

"<기생충>에 대한 찬사는 들을 만큼 들었을 테니 이 정도에서 접기로 하고, 한 가지 아쉬운 점을 말하고 싶다. '봉테일'이라는 별명답게 수상소감들도 모두 완벽하였다..

많이 본 기사

신천지 김남희 "신천지 이만희 실체 폭로"

신천지 2인자로 불렸던 김남희씨의 신천지 실체 폭로가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이만희와 사실혼 관계에 있던 김남희씨는 한 때 신천지 후계 구도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