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사랑의교회·갱신위 합의, 잉크 마르기도 전에 ‘삐걱’
갱신위, 오정현 목사 회개에 진정성 제기...사문화 수순 밟나?

입력 Jan 21, 2020 04:07 PM KST

Sarang

(Photo : ⓒ CBS 화면갈무리 )
사랑의교회와 갱신위원회가 15일 오후 서울 모처에서 만나 합의안을 교환했다. 이로서 합의안은 효력이 생겨났다.

사랑의교회와 갱신위원회의 합의가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균열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일각에선 사문화 수순을 밟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오는 상황이다.

쟁점은 오정현 담임목사 회개의 진정성이다. 사랑의교회는 16일자 <국민일보>와 <동아일보>에 오정현 목사 명의로 사과문을 실었다. 오 목사의 사과문은 첨예한 쟁점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 없이 원론적 입장만 밝혔다.

갱신위는 이 같은 사과문이 합의 사항 위반이라는 입장이다. 합의 과정에서 갱신위 쪽은 논문 표절과 학력 위조·목사 안수과정 의혹·참나리길 공용도로 점유 사과 등 오 목사를 둘러싼 첨예한 쟁점에 대해 구체적인 회개를 사과문에 반영하는 안을 제시했다. 중재에 나선 소강석 목사도 이 안을 토대로 중재안을 마련했다.

그러나 사랑의교회 측이 실은 사과문엔 이 같은 내용은 빠져 있다. 이에 대해 갱신위 쪽 A 집사는 기자에게 "제일 중요한 내용이 오 목사의 진정한 회개와 사과인데 두 일간지에 실은 사과문은 두리뭉실한 것이라서 수용불가다. 개인적인 시선임을 전제하면 합의안은 파기됐다고 본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같은 사태는 어느 정도 예견된 바다. 사랑의교회와 갱신위가 성탄절 직전인 23일 전격 합의했지만, 교회 측이나 오 목사가 합의 이행에 진정성을 보일 것인지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가 없지 않았다. 지속적으로 오 목사 관련 의혹을 제기했던 B 씨도 "이번 합의안은 나쁘지 않다. 단, 오 목사의 진정성 있는 회개와 사과가 이뤄진다는 전제하에서만"이라면서 다소 회의적인 시각을 드러내기도 했다.

오피니언

기고

신천지와의 인연

"제가 언젠가 '신천지야 오라 변론하자'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지요. 기억하실 분들이 계실 겁니다. 사실, 저는 그때까지 약간 낭만적인 입장이었어요. "신천지라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