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오래된 어떤 조언"
류호준 백석대 은퇴교수

입력 Jan 29, 2020 10:08 PM KST
hojoon
(Photo : ⓒ류호준 교수 페이스북 갈무리)
▲류호준 백석대 은퇴교수

아주 오래전 신학교에서 가르칠 때다. 신학 공부하는 일에 심각한 회의(懷疑)에 빠진 한 친애하는 제자가 상의하러 찾아왔다. 목사 되는 일에 자신이 없다는 솔직한 고민이었다. 당시 내가 뭐라 이야기했는지 기억이 나지는 않는다. 다만 사 반세기가 지난 어제서야 우연히 알게 되었다. 그가 어제 자그마한 교회에 담임 목사로 취임하는 자리에서 그 때 그 옛날이야기를 꺼내면서 말이다.

그 말을 듣는 내내 나 역시 좌불안석에 어쩔 줄 몰랐다. 내 스스로에게 던진 말처럼 비수같이 내 가슴을 후벼 팠기 때문이었다. 지난 목회세월동안 정말 내가 그렇게 목회했는가 하고 말이다. 제자 목사님이 기억하고 있는, 내가 그에게 주었다고 하는 그 세 가지 권고를 다시 곱씹어본다.

[1] "자네, 왜 목사가 되려는지 생각해 보게나. 종교행상인 같은 목사들이 점점 많아지는 이때에 왜 굳이 목사가 되려고 하는지 말일세. 부르심을 받은 내용이 무엇인지, 무엇 때문에 목사의 길을 걷게 되는지 평생 마음에 되짚어 보시게나."

[2] "목사가 된다면, 교인들을 사랑하되 끝까지 사랑해야 하는데 말일세. 그게 결코 쉽지는 않을 걸세. 사랑을 하되 각 개인에게는 그 사람밖에 사랑할 대상이 없는 것처럼 '배타적 사랑'을 하고, 또한 교인들의 신분과 처지에 상관없이 모든 사람을 사랑하는 '포괄적 사랑'을 해야 할 걸세."

[3] "양질의 꼴로 양을 먹이는 좋은 목자처럼, 목사 역시 배움의 끈을 놓지 말고 평생 공부에 올인 하시게나. 평생 공부란 늘 가르침을 받는다는 겸손의 자세로 배움의 밭을 부지런히 가는 일일세. 교인들을 위해 최상의 정찬을 준비해야 하지 않겠나? 공부하는 일을 멈추지 말아야 할 것일세"

※ 이 글은 류호준 백석대 은퇴교수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입니다. 본보는 앞서 필자의 동의를 얻어 신앙성찰에 도움이 되는 유의미한 글을 게재키로 했음을 알려드립니다. 외부 필자의 글은 본지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오피니언

기고

적절한 기회

"최근에 시진핑이 중국 교회를 더욱 핍박했다. 집단으로, 전체로 모이지 못할 만큼 압력을 행사했다. 그런데 뜻밖에도, 교회가 더 작은 단위로밖에 모일 수 없는 상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