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한교연, 코로나 바이러스 공포와 중국인 혐오 극복 촉구

입력 Jan 31, 2020 01:50 AM KST
corona
(Photo : ⓒ 사진 = 이활 기자 )
▲코로나 바이러스가 확산하자 천안시내 대형 병원은 선별 진료소를 마련하는 한편 방문객 통제에 들어갔다.

보수 개신교 연합기구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권태진 목사, 이하 한교연)이 "우한 폐렴의 공포, 반드시 이겨내자"라는 제목으로 30일 성명을 발표했다.

한교연은 이날 성명에서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폐렴이 온 세계로 번지면서 감염 공포감 또한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고 있다"며 "중국은 30일 현재 확진자 7,700명에 사망자가 170명을 넘어 얼마나 더 많은 사람들이 안타깝게 희생될지 알 수 없는 상황"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우리나라도 이미 네 번째 확진 환자가 발생한 이후 평택, 용인, 동해 등 전국 각지에서 의심 환자가 발생해 불안감을 더욱 키우고 있다"며 "국민들은 5년 전에 38명의 목숨을 앗아간 메르스 사태를 이미 경험한 바라 신종 감염병에 대한 불안감이 더욱 커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한교연은 "메르스 사태 당시 정부가 초기 대응에 미숙해 병원 정보와 환자 정보를 감추는 바람에 오히려 병원 내 감염을 확산시키는 실수를 범했던 것을 기억하고 있다"며 "우한 폐렴도 중국 정부가 환자 발생 정보를 감추는 바람에 이 지경까지 심각하게 확산시켰다는 점에서 우리 정부는 분명한 교훈을 삼기를 바란다. 정부가 정확하고 투명한 대응 전략 체계를 조속히 실천해 나가지 않는 한 국민적 불안감은 쉽게 해소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들은 "그러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정부가 확실한 컨트롤타워를 중심으로 일사분란하게 움직여야 한다. 그런데 지금 확실한 지휘통제 체계를 청와대가 하고 있는지, 총리실이 하는지, 보건복지부가 맡고 있는지 일선 병원에서조차 혼동이 일고 있음을 각성하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또 "지금 중국 우한에는 우리 국민 700여 명이 별 증상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오도가지도 못한 채 발이 묶여있다. 정부에서 전세기를 급파했으나 중국 정부와의 협의가 진척되지 못해 송환시간이 늦춰지고 있다고 한다"며 "국가와 정부가 누구를 위해 존재하는가. 일본과 미국은 이미 전세기를 보내 자국민을 안전하게 이송 완료했는데 왜 우리는 비행기에 태우기는커녕 공항에 집결하려던 사람들까지 다시 집으로 돌려보냈는지, 이런 상황에서 주중대사와 외교부장관은 재외국민 보호를 위해 도대체 무엇을 하고 있는지 점점 높아만 가는 국민적 원성을 똑바로 듣기 바란다"고 했다.

이들은 "지금 중국 우한에서 하루하루 불안에 떨며 고국으로 돌아올 날만 손꼽아 기다리는 사람들과 국내에 있는 가족들의 심정이 어떨지를 우리 모두 '역지사지'(易地思之)의 자세로 생각해야 할 때"라며 "그들이 내 가족, 내 혈육이라면 어찌 단 하루라도 불안에 떨게 내버려 둘 수 있겠는가"라고 했다.

한교연은 "그러나 그렇다고 지금 해당 지역에서 벌어지고 있는 거센 반대 집단행동을 단순히 '님비현상'으로 몰아가서는 안 될 것"이라며 "오히려 그들이 느끼는 불안감과 지역이 홀대받고 있다고 느끼는 것까지도 이해하고 그들의 마음이 풀릴 때까지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 노력을 결코 포기하지 말기 바란다"고 했다.

아울러 "국내에 거주하고 있는 중국동포들과 모든 중국인에 대해 막연한 혐오감을 가지고 배척할 게 아니라 오히려 이러한 때에 더욱 성숙한 국민 의식을 보여주는 것이 더욱 필요한 때"라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기고

퍼펙트 스톰(Perfect Storm)

"우리가 겪고 있는 퍼펙트 스톰은 교회나 사회나 지금까지 우리가 살아온 방식, 다시 말해 우리의 교회에 대한 이해, 사회에 대한 이해, 인간에 대한 이해, 이웃과 타..

많이 본 기사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 "해야할 일 안하는 교회도 문제"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가 올해에도 어김없이 새생명축제를 진행하겠다고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방식은 달라졌다. 지난해처럼 교회 주차장이 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