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전광훈 목사 신성모독 발언 "비신앙적" 판단 나와
8개 교단 이단대책위원장협의회, 한국교회에 드리는 글 통해 발표

입력 Feb 15, 2020 12:50 AM KST
jeon
(Photo : ⓒ 사진 = 이활 기자 )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

집회 도중 "하나님 나한테 까불면 죽어" 발언으로 신성모독 논란을 산 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에 대해 "반성경적, 비신앙적, 비신학적"이라는 판단이 나왔다.

8개 교단 이단대책위원장협의회(이하 협의회)는 13일 '한국교회에 드리는 글'을 통해 최근 신성모독 논란에 휩싸인 전광훈 목사에 대해 "비성경적"이라며 "전광훈 목사로부터 신앙적으로 영향을 받지 않도록 주의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해당글에서 △"하나님 나한테 까불면 죽어..."라는 말과 그 발언의 동기가 "성령 충만으로 인한 것"이란 말은 반성경적이며, 비신앙적이며, 비신학적이다 △전광훈 목사는 비성경적 발언을 하지 말아야 한다 △전광훈 목사의 이런 언행으로 인하여 한국교회의 신뢰와 전도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 △한국교회의 목회자들과 성도들은 전광훈 목사로부터 신앙적으로 나쁜 영향을 받지 않도록 주의하기 바란다 고 밝혔다.

오피니언

기고

신천지와의 인연

"제가 언젠가 '신천지야 오라 변론하자'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지요. 기억하실 분들이 계실 겁니다. 사실, 저는 그때까지 약간 낭만적인 입장이었어요. "신천지라고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