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기자수첩] 어느 원로목사의 ‘오바’
손봉호 명예교수 거취 끌어들인 정주채 목사

입력 Feb 20, 2020 04:25 PM KST

chat

(Photo : ⓒ 코람데오닷컴 화면 갈무리)
▲교계 원로로 교계 문제에 쓴 소리를 아끼지 않아온 정주채 향상교회 은퇴목사가 자신이 발행인으로 있는 매체 <코람데오 닷컴>에서 문재인 정부를 강하게 공격했다.

개신교 시민단체 기독교윤리실천운동(아래 기윤실)이 남서울은혜교회 홍정길 목사 앞으로 보낸 공개서신이 손봉호 서울대 명예교수의 거취 논란으로 번지고 있다.

논란의 진원지는 향상교회 정주채 은퇴목사다. 정 목사는 자신이 발행인으로 있는 <코람데오 닷컴> 18일자 '기윤실의 공개편지에 대한 유감'이란 제하의 칼럼에서 기윤실의 공개 서신에 유감을 표시하면서 "기윤실이 홍 목사님에게 보낸 공개편지를 보면서 충격받은 사람들이 많은 것 같다. 기윤실을 후원하고 과거에 실무에도 관여했던 사람들이다. 특히 기윤실의 설립자요, 이사장을 역임했고, 지금까지 자문위원장으로 있던 손봉호 교수는 즉각 자문위원장을 사임했다고 한다"고 적었다.

즉 기윤실의 공개서신이 부적절했고, 이게 원인이 돼 손 명예교수가 자문위원장을 사임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손 명예교수의 자문위원장 사임은 확정된 사안은 아니다. 익명을 요구한 기윤실 쪽 관계자는 아직 아무것도 확정된 바 없고, 손 명예교수의 사임은 정 목사가 다른 경로를 통해 전해들은 건데 이를 단정적으로 칼럼에 반영했다고 알려왔다.

여러 정황상 정 목사가 '오바'했다는 게 사실에 가깝다. 정 목사는 문제의 칼럼에서 "기윤실은 문재인 정권이 뻔뻔하게 보여준 비윤리적이고 불의한 행태들을 보면서도 이를 지적하고 비판하는 성명서 한 번 낸 적이 없었던 것으로 나는 알고 있다. 특별히 동성애와 같은 반복음적인 일들이 거센 기세로 일어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기윤실은 이에 대해 늘 어정쩡한 태도로 일관하며 지내왔다"며 "그런 단체가 평생 복음주의의 중심에 서서 한국교회를 이끌어 오신 홍 목사님을 비복음적인 설교를 했다고 비판하고 나섰다"고 날을 세웠다.

만약 기윤실을 향한 비판이 여기서 그쳤으면 논란이 커지지는 않았을 것이다. 문제는 기윤실을 비판하면서 확정되지도 않은 손 명예교수의 거취까지 끌어들여 불필요한 논란을 일으켰다는 점이다. 이는 은퇴목사로서 부적절한 처신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

또 하나, "기윤실은 문재인 정권이 뻔뻔하게 보여준 비윤리적이고 불의한 행태들을 보면서도 이를 지적하고 비판하는 성명서 한 번 낸 적이 없었다"는 정 목사의 비판은 본인에게도 적용해야 한다.

문재인 정부가 비판 받을 지점은 없지 않다. 그러나 '뻔뻔하게 보여준 비윤리적이고 불의한 행태'라는 다소 수위 높은 비판을 가할 수 있는지는 따져보아야 할 문제다.

무엇보다 앞선 이명박-박근혜 보수정권은 문재인 정부 보다 훨씬 더 후안무치했다는 게 사실로 입증됐거나 입증되고 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19일 1심에 이어 2심에서도 총 징역 17년과 벌금 130억원, 추징금 57억8천이라는 중형을 선고 받고 구속 수감됐다.

그때 정주채 목사는 무엇을 했는가? 적어도 이명박-박근혜 전 정부 시절 지금보다도 더 심각한 부조리와 권력형 비리가 만연했어도 정 목사는 불의한 정권을 향해 침묵을 지킨 것으로 알고 있다.

또 문재인 정부더러 ‘뻔뻔하다'고 했지만, 정 목사는 이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비판하며 그리스도교 생명 윤리 보다 세상의 경제논리를 들이댔다. 실로 어처구니 없는 대목이다.

정 목사는 자신의 칼럼을 마무리하면서 "여러분들의 앞날을 생각하며 가슴 아파하는 어른들이 많다는 것을 기억하라고. 그리고 그들의 가르침에 반발만 하지 말고 한 번쯤은 조용히 귀를 기울여 보라고" 충고했다.

그러나 적어도 논란의 장본인인 홍정길 목사나 정 목사의 가르침에 귀 기울일 필요는 없다고 본다. 수차례 지적했지만, 이들의 가르침은 광장에서 반정부 선전선동을 일삼는 전광훈 목사나 다름없다. 그런 가르침에 귀 기울이는 게 더 문제다.

정주채 목사를 비롯, 언필칭 원로목사에게 부탁하고 싶다. 젊은이들을 가르치려고만 들지 말고 당신들의 사고가 온전한지부터 돌아보라고. 그리고 과거에 살지 말고, 바뀐 지금을 살라고.

오피니언

기고

적절한 기회

"최근에 시진핑이 중국 교회를 더욱 핍박했다. 집단으로, 전체로 모이지 못할 만큼 압력을 행사했다. 그런데 뜻밖에도, 교회가 더 작은 단위로밖에 모일 수 없는 상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