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흑사병에 걸린 츠빙글리
주도홍 백석대 명예교수(기독교통일학회 명예회장)

입력 Mar 01, 2020 11:15 PM KST
joodohong
(Photo : ⓒ베리타스 DB)
▲주도홍 백석대 명예교수(기독교통일학회 명예회장)

흑사병 페스트는 16세기 사람들의 치가 떨릴 정도로 무서운 죽음의 전염병이었다. 당시 약도 없을 때, 한 번 흑사병이 도시를 쓸고 가면, 인구의 반 이상이 무참히 죽어가야 할 정도였으니, 가공할만한 죽음의 검은 사자였다. 1519년 8월 츠빙글리가 사는 취리히에도 페스트가 퍼지기 시작했다. 요양 휴가를 마치고 취리히 목회지로 돌아왔던 츠빙글리는 1519년 9월 초에 이 무서운 전염병 페스트에 감염되고 말았다.

몇 개월 사경을 헤매던 츠빙글리는 다행히 1520년 초 구사일생으로 살아났다. 그 무시무시한 죽음의 병에서 살아나온 츠빙글리는 자신의 고통스러웠던 경험을 기억하면서 음악적 재능을 살려 하나의 찬송을 썼는데, 그 곡이 1520년 중순으로 추측되는 "페스트의 노래"였다. 1522년 취리히 찬송가는 이 찬송을 "흑사병의 공격을 받은 츠빙글리를 통해 만들어진 교회 찬송가"라고 설명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 찬송을 "종교개혁 시대에 발표된 가장 뛰어난 그리고 가장 아름다운 작품이며 동시에 교회음악이라는 좁은 범주에 포함되지 않는 창작물 중에 하나"라고 평가하며, 특별하고 창조적으로 츠빙글리의 뛰어난 예술성을 보여준다고 격찬하였다. 물론 츠빙글리는 이 작품에 앞서 1510년 '처음 황소이야기', 1516년 '미로에 대한 교훈시'로 시인의 재능을 보였다.

츠빙글리는 '페스트의 노래'에서 종교개혁자로 부름 받은 후 자신에게 찾아오는 수많은 시련 극복을 그 무서운 죽음의 전염병 흑사병으로부터 이겨내는 과정과 비교하며 비유적으로 묘사한다. 츠빙글리는 흑사병으로부터 천만다행으로 살아난 후, 하나님이 자신을 종교개혁자로 부르셨다는 확신을 가졌다. 츠빙글리는 페스트로부터 생존할 수 있었던 것은 죽음을 이기신 오직 그리스도의 치유 때문인 것으로 고백했다. '페스트의 노래'는 그러기에 츠빙글리의 신앙고백이며, 츠빙글리의 경험신학으로도 이해할 수 있다.

무엇보다 '페스트의 노래'는 하나님의 위로와 도움이 주제로, 하나님의 은혜를 간절히 갈망하며 부르는 찬송이라 할 것이다. 아울러 승리한 자의 감사의 찬송이기도 하다. '페스트의 노래'를 부분적으로 소개하되, 1552년 발행된 콘스탄츠찬송가에 실린 가사를 중심으로 살펴본다.

"주 하나님, 위로하소서. 이 질병에서 도와주소서. 죽음이 문 앞에 있습니다. 그리스도여, 죽음과 싸워주소서. 당신은 죽음을 이기셨습니다. 당신에게 간절히 부르짖습니다. (생략) 이제 마지막이 가까이 왔습니다. 내 혀는 굳어졌고 더 이상 한마디 말도 할 수 없습니다. 제 감각은 완전히 굳어버렸습니다. 이제 당신이 저를 위해서 계속해서 싸울 시간입니다.(생략) 저를 회복시켜주십시오. 주 하나님, 저를 회복시켜주십시오. 제가 다치지 않고 돌아왔습니다. 그렇습니다. 만약 당신이 이 땅에 있는 저를 죄의 불꽃이 더 이상 사로잡지 못할 것이라고 믿으실 때, 내 입술은 항상 그렇듯이 순수하고 숨김없이 당신을 향한 찬양과 당신의 가르침을 그 어느 때보다도 더 많이 선포할 것입니다. (생략) 저는 이 세상의 폭압과 폭력에 맞서서 그 어떤 두려움도 없이, 천국에서 받을 상을 바라보면서 당신의 도움만을 의지하여 참을 것입니다."

※ 이 글은 주도홍 백석대 명예교수(기독교통일학회 명예회장)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입니다. 본보는 앞서 필자의 동의를 얻어 신앙성찰에 도움이 되는 유의미한 글을 게재키로 했음을 알려드립니다. 외부 필자의 글은 본지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오피니언

연재

종교비판에서 신앙성찰로(6): 포이어바흐의 무신론적 통찰을 중심으로

"식전이나 식후 혹은 이기주의의 기도가 아니더라도 고통으로 가득찬 기도, 위안을 찾는 기도조차 응답해 줄 의무가 신에게 있는 것이고 그런 인간의 고통에 참여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