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권영진 대구시장, 신천지 의혹 직접 해명
"코로나 책임=신천지=대구=권영진이라는 프레임 짜기"

입력 Mar 11, 2020 04:13 PM KST
youngin
(Photo : ⓒ대구시)
▲권영진 대구시장이 신천지 의혹에 직접 해명에 나섰다. 권 시장은 "나는 예수교장로회 안수집사"라며 "SNS 상에서 의도를 가지고 함부로 얘기하는 것으로 대꾸할 가치도 없다"면서 신천지 의혹을 일축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신천지 의혹에 직접 해명에 나섰다. 권 시장은 "나는 예수교장로회 안수집사"라며 "SNS 상에서 의도를 가지고 함부로 얘기하는 것으로 대꾸할 가치도 없다"면서 신천지 의혹을 일축했다.

11일 권영진 시장은 대구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관련 정례브리핑에서 "이런 질문을 받아야 하고, 해명을 해야 된다는 것에 대해 황망하고 자괴감을 느낀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신천지 의혹을 산 늘푸른봉사단과 함께 찍은 사진과 관련해 권 시장은 "(봉사단이)신천지와 관련 있다는데 어떻게 알 길이 있었겠냐"면서 "그 분들이 봉사활동이 끝나고 사진을 찍자고 하는데 일반 시민도 다 사진 찍어드리는데 신천지라 알았으면 사진을 찍었겠나"고 주장했다.

이어 "그 사진을 퍼나르며 제가 신천지와 관련 있고 심지어는 교인이라 얘기한다"면서 "제가 예수교장로회 안수집사다. 하도 답답해서 앞으로 일체 해명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권 시장은 전날에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신천지 의혹에 대해 직접 반박한 바 있다. 그는 "코로나 바이러스와의 싸움도 버거운데 교묘하게 방역을 방해하는 신천지, 저급한 언론들의 대구 흠집 내기, 진영논리에 익숙한 나쁜 정치와도 싸워야 한다. 사면이 초가다"라고 언급했다.

권 시장은 "코로나19 책임=신천지=대구=권영진 대구시장이라는 프레임을 짜기 위한 사악한 음모가 작동되고 있는 것은 아닌지"라며 되려 언론의 사이비 이단 프레임 짜기 의혹을 제기했다.

오피니언

기고

차별금지법과 교회

"현재 발의된 차별금지법이 교회적으로 논란이 되는 부분은, 23개의 차별금지 항목 중에서 다만 '성정체성'에 관련된 차별금지법 시행에 대한 것입니다. 차별금지법을..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