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흩어져 나누는 성찬
김영봉 목사·와싱톤 사귐의교회 담임

입력 Apr 04, 2020 07:51 AM KST
church_0725
(Photo : ⓒ베리타스 DB)
▲한 교회 예배당에서 성찬 집례를 하는 모습. 본 사진은 해당 기사와는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우리는 매 월 첫 주일에 성찬을 나누었습니다. 성찬은 주님께서 우리에게 제정하여 주신 가장 귀한 성례 중 하나입니다. 몸으로 모이지 못해도 우리는 영상으로 예배를 드리고 있습니다. 마찬가지로 우리는 흩어져 있어도 성찬을 드릴 수 있습니다.

'흩어져 나누는 성찬'을 위해 교우들께서는 다음과 같이 준비해 주시기 바랍니다.

- 작은 빵을 예쁜 접시에 담아 놓습니다. 한 덩어리로 되어 있는 빵이 좋습니다.

- 예쁜 컵에 포도즙을 담아 놓습니다.

- 예배 시작 전에 가정 예배 제단에 빵 접시와 포도즙 잔을 놓고 하얀 천으로 덮어 놓습니다.

예배 중 성찬 시간이 되면 이렇게 진행합니다.

- 목사가 지시하면 가족 중 한 사람이 천을 벗깁니다.

- 목사는 평소처럼 예전을 행하고 교우들은 영상으로 전해지는 예전에 참여합니다.

- 예전이 끝나면 목사가 먼저 성찬 빵을 찢어 "주님의 몸을 받습니다"라고 기도하고, 포도즙에 찍어 "주님의 피를 받습니다"라고 기도합니다. 그런 다음 감사함으로 성찬을 받습니다.

- 목사의 성찬이 끝나면, 각 가정에서는 순서대로 빵을 찢어 포도즙에 찍습니다.

- 다음 사람의 눈동자를 바라보고 "이것은 주님의 몸과 피입니다"라고 말하고 먹여 줍니다.

- 먹여 준 다음 서로를 품고 축복의 말을 전해 줍니다.

- 성찬을 받은 사람은 동일하게 다음 사람에게 행합니다.

- 홀로 예배 드리는 경우, 목사가 한 것처럼, 빵을 들어 "주님의 몸을 받습니다"라고 기도하고, 포도즙을 찍어 "주님의 피를 받습니다"라고 기도합니다. 그런 다음 성찬을 먹고 감사의 기도를 드립니다.

- 다 끝나면 다시 자리에 앉습니다.

- 목사는 성찬의 예전을 마무리합니다.

처음 해 보는 것이어서 이상하고 어색하게 느껴질 수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정성을 다해 실행해 보시기 바랍니다. 함께 모여 성찬을 나누던 것과는 또 다른 특별한 경험을 하게 될 것입니다. 홀로 계신 분들은 주님이 함께 계시다는 사실을 절실하게 체험하게 될 것이고, 가족이 모여 성찬을 나눌 때는 진한 감동을 경험하게 될 것입니다.

코로나19가 우리를 참 어렵게 만듭니다. 하지만 우리에게 특별한 경험을 선사 하기도 합니다. 하나님께서는 이상한 시간에, 이상한 방식으로 우리를 만나 주시고 놀라게 하십니다. 오늘 드리는 성찬이 그런 경험이 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 이 글은 김영봉 목사(와싱톤 사귐의교회 담임)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입니다. 본보는 앞서 필자의 동의를 얻어 신앙성찰에 도움이 되는 유의미한 글을 게재키로 했음을 알려드립니다. 외부 필자의 글은 본지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뉴스 뒤끝] 리더십 부재 트럼프, 링컨에게 배우라

미국 상황이 심상치 않습니다. 코로나19에 이어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에 항의하는 시민들 시위까지. 그런데 트럼프 대통령은 이 사태에 기름을 붓고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과학을 왜곡하는 성서는 절대적 권위 아니다!(스압주의)

"인간이 만든 종교의 기능과 의미는 사람들이 이러한 인간의 궁극적인 질문들을 자유하게 스스로 생각하고 깨달으면서 삶의 힘과 용기와 희망을 얻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