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정세균 국무총리, "주말 종교집회 방역 수칙 준수" 당부

입력 Apr 26, 2020 10:19 AM KST
jung
(Photo : ⓒ국무총리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5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관련 중앙안전재난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완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과 맞물려 산발적인 집단감염 우려가 잠재되어 있는 주말 종교집회를 향해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5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관련 중앙안전재난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완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과 맞물려 산발적인 집단감염 우려가 잠재되어 있는 주말 종교집회를 향해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이번 주말 많은 종교시설에서 그간 자제해 온 실내 집회를 계획하고 있는 것 같다"며 "언제든지 조용한 전파자가 참석할 수 있다는 경계심을 갖고 집회의 인원을 제한하고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여 공동체의 안전을 지켜주셔야 하겠다"고 했다.

이어 "종교인 여러분의 참여와 협조가 중요하다"며 "집회의 모든 과정에서 마스크를 착용하고 소모임과 단체 식사를 삼가는 등 방역당국의 지침에 적극 따라주실 것을 당부 드린다"고 전했다.

또 "미국 뉴욕주 조사 결과 주민의 14%에서 코로나19 항체가 검출됐다고 한다"며 "이는 공식통계의 10배가 넘는 270여만명의 뉴욕주민이 자신도 모르게 감염됐다가 회복됐다는 의미로 코로나19의 확산세가 알려진 것보다 훨씬 빠르고 광범위하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미국만큼은 아니더라도 우리들 주변에도 얼마든지 조용한 전파자가 있을 수 있다. 이들은 언제라도 집단감염을 일으킬 수 있는 뇌관과 같다"며 "얼마나 존재하는지, 전염력이 어떤지 예측하기도 쉽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질본에서는 대유행을 거친 대구경북 등을 대상으로 항체검사를 실시하는 방안을 마련해서 추진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뉴스 뒤끝] 리더십 부재 트럼프, 링컨에게 배우라

미국 상황이 심상치 않습니다. 코로나19에 이어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에 항의하는 시민들 시위까지. 그런데 트럼프 대통령은 이 사태에 기름을 붓고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