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코로나 재활성화 우려...중앙임상위 "바이러스 재활성화 불가능"

입력 Apr 29, 2020 08:56 PM KST

# 코로나 재활성화 # 바이러스 재활성화

corona
(Photo : ⓒ피오크루즈 재단 홈페이지 갈무리)
▲브라질 국영 연구기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바이러스가 건강한 세포를 감염시키는 순간을 포착해 공개한 모습.

코로나19 재양성자가 계속 나오고 있는 가운데 그 이유로 코로나 바이러스 재활성화보다는 불활성화된 바이러스의 유전자(RNA) 검출 가능성이 더 높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지난 28일 기준 코로나19 재양성자는 277명에 이른다.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는 29일 국립의료원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숙주 유전자에 침입 후 잠재기를 거치는 만성 감염증 유발 바이러스가 아니다"라며 "재활성화는 바이러스학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중앙임상위원회는 "동물 실험 결과를 보면 첫 바이러스 감염 후 생체 내 면역력이 1년 이상 유지된다"며 "바이러스에 재감염될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앙임상위원회는 완치자의 재양성 판정이 발생하는 이유를 민감한 유전자 검사법(RT-PCR)에 의한 것으로 파악했다. 바이러스가 불활성화된 후 잔존하는 상피세포 내 바이러스의 RNA 조각으로도 검출이 될 수 있다는 주장이다.

중앙임상위원회는 이어 "코로나19 감염자의 바이러스 재검출이 재활성화나 재감염보다는 이미 불활성화된 바이러스의 RNA 검출일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다만 중앙임상위원회는 "현재 개발된 항체 검사법은 신뢰도·정확도가 만족스럽지 않다는 기술적 문제가 있다"면서 무증상 감염자 확인을 위해 항체검사법 도입을 촉구했다. 무증상 감염자로 인한 전파를 억제해야 하기 때문이다.

오피니언

기고

츠빙글리 팩트체크 종교개혁사

"독일에서 만난 어떤 목사는 츠빙글리를 재세례파로 잘못 알고 있었습니다. 그만큼 츠빙글리는 제2의 종교개혁자, 개혁교회의 아버지로서 연구가 미비합니다. 특히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