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전광훈 목사, 일간지에 기독청 홍보, 돈 필요했나?
국민일보에 기금 모금 위한 전면광고 실어....헌금독려 불과

입력 May 06, 2020 11:46 AM KST

kids

(Photo : ⓒ 국민일보 )
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가 <국민일보> 4일자에 기독청 홍보광고를 실은 게 논란이 일고 있다.

구속됐다 보석으로 풀려난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가 교계 일간지에 세계기독청 광고를 실어 구설수에 올랐다.

4일자 <국민일보>는 전 목사가 낸 기독청 건립 광고를 전면에 실었다. 전 목사는 이 광고에서 "로마 바티칸으로 인해 관광객이 1천 만 명이 몰려오고, 사우디 메카를 통해 1천 만 명의 관광객이 몰려오고 있다"며 "대한민국에 세계적 개신교 기독청을 설립하면 연 1천 만 명의 관광객이 몰려올 것이며 대한민국은 즉시 GNP 5만 달러를 넘어설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 목사의 기독청 설립계획은 새삼스럽지 않다. 전 목사는 지난 해 9월부터 빈번하게 기독청 설립 계획을 말했다. 그런데 전 목사가 기독청 이야기를 꺼낼 때 마다 헌금 독려는 빠지지 않았다. 전 목사는 올해 1월 서울 광화문 광장집회에서 "당연히 돈 내야 한다. 1200만 성도가 만원씩만 내면 세계적 역사를 만들어 낼 수 있다"고 독려했다. 뿐만 아니라 지난 해 10월 3일 개천절 보수단체 집회에서도 "오늘 이 행사 중에 가장 기쁜 시간이 돌아왔습니다. 무슨 시간이냐고요? 헌금하는 시간입니다. 헌금하는 시간"이라고 말해 구설수에 올랐다.

전 목사가 교계 신문인 <국민일보>에 기독청 관련 광고를 낸 것도 '돈'과 무관해 보이지 않는다. 전 목사는 4월 20일 보석으로 풀려났다. 법원은 보석을 허가하면서 전 목사에게 주거지를 제한하는 한편, "이 사건과 관련될 수 있거나 위법한 일체의 집회나 시위에 참가해서는 안된다"고 못박았다. 집회를 할 수 없는 전 목사로선 돈을 모금할 방안이 광고 외엔 마땅치 않은 셈이다.

하지만 전 목사의 모금이 순탄하게 진행될지 여부는 미지수다. 전 목사는 앞서 2015년 2월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건국대통령 이승만> 시나리오 심포지엄을 연 자리에서 3,000만 명의 후원자를 모집해 올해 7, 8월 중 개봉하겠다고 호언한 바 있다. 그러나 정작 이 프로젝트는 목표액 10억에 한참 못미치는 143만원에 그쳤다.

오피니언

기고

츠빙글리 팩트체크 종교개혁사

"독일에서 만난 어떤 목사는 츠빙글리를 재세례파로 잘못 알고 있었습니다. 그만큼 츠빙글리는 제2의 종교개혁자, 개혁교회의 아버지로서 연구가 미비합니다. 특히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