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동성애 반대하는 감리교인', 이동환 목사 관련 성명 발표

입력 Jun 26, 2020 10:11 AM KST

감리교 이동환 목사가 성소수자를 축복한 것을 두고 재판에 기소된 가운데 '동성애를 반대하는 감리교인'(이하 동반감)은 25일 '인천퀴어문화축제에서 동성애자를 축복한 이동환 목사에 대한 우리의 입장'이란 제목의 성명을 발표했다. 아래는 성명서 전문.

인천퀴어문화축제에서 동성애자를 축복한 이동환 목사에 대한 우리의 입장

2019년 8월 31일 인천부평광장에서는 제2회 인천동성애축제가 열렸다.

동성애는 하나님께서 제정한 신성한 결혼과 행복한 가정의 가치를 소수자의 인권이란 명분아래 훼손하고, 에이즈와 각종 성병을 유발하는 위험한 행위이다. 이런 동성애를 마치 좋은 것인냥 포장하여 열린 제2회 인천퀴어축제에서는 심지어 교회와 예수님을 모욕하는 일도 자행되었다. 이런 행사에 경기연회 소속의 이동환목사는 참석하여 동성애자들을 축복하는 일을 자행하였다. 축복한다는 명분으로 죄와 죄악된 행동을 축복한 것이다. 이는 감리교회의 목회자로서 행해서는 절대 안되는 일이였기에 경기연회 재판위원회는 감리교 교리와 장정에 의하여 이동환목사에 대한 재판을 진행하고 있다.

이에 우리는 아래와 같은 입장을 표한다.

1.감리교 교리와 장정을 위반하고 많은 교인들에게 실망을 준 이동환 목사는 즉시 회개하고 용서를 구하라.

성경의 레위기 18:22 "너는 여자와 동침함 같이 남자와 동침하지 말라 이는 가증한 일이니라"라고 동성애는 가증한 일이라고 하셨으며, 고전 6:9 "불의한 자가 하나님의 나라를 유업으로 받지 못할 줄을 알지 못하느냐 미혹을 받지 말라 음행하는 자나 우상 숭배하는 자나 간음하는 자나 탐색하는 자나 남색하는 자나"에서는 동성애는 하나님나라에 합당하지 않다고 분명하게 말씀하셨다.

그리고 감리교 교리와 장정은 일반재판법 제3조 8항에 "마약법 위반, 도박 및 동성애를 찬성하거나 동조하는 행위를 하였을 때"라고 분명하게 동성애에 찬성하거나 동조하는 것을 불허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감리교 목사들은 성경과 교리와 장정을 따르겠다고 다짐하고 감리교회에서 안수를 받는다. 그렇다면 감리교 목사인 이동환 목사도 당연히 성경과 감리교 교리와 장정을 따르는 것이 마땅한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감리교회와 목회자와 성도가 반대하는 동성애와 퀴어문화축제에 참석하고 축복이란 명목으로 신성모독적 일을 자행한 것은 스스로의 다짐을 어기는 일이며, 많은 성도들에게 큰 슬픔과 실망을 주는 일인 것이다. 때문에 이동환목사는 즉시 진심으로 회개하고 하나님께 그리고 감리교회 공동체에 용서를 구하기를 촉구한다.

2.감리교 교리와 장정에 의한 재판을 방해하려는 세력은 즉시 방해 기만하는 작태를 멈추기를 경고한다

이동환 목사 재판 건으로 감리회목회자모임새물결(새물결) 일부 목사들과 일부 추종세력들이 언론 플레이를 비롯한 방해 작업을 하고 있다. 이러한 그들의 행동은 이동환 목사의 일탈에 동조한다는 것으로 그들 역시 교리와 장정에 반하는 행동을 하는 것인바 동일하게 처벌받을 수 있는 행위임에 분명하다. 그들은 감리교 교리와 장정의 일반재판법 제3조 8항에 "마약법 위반, 도박 및 동성애를 찬성하거나 동조하는 행위를 하였을 때"의 조항이 2015년 별다른 공론화 과정을 거치지 않고 일방적으로 추가되었다고 주장하는데, 마약, 도박, 동성애 문제가 공론화를 거쳐야 될 사항인가를 스스로 자문해 보길 바란다. 이런 그들의 주장은 동성애란 죄악의 씨앗을 대한민국와 교회에 인권이라는 이름으로 뿌리려는 의도라고 생각된다. 때문에 이동환 목사 동조세력은 방해 기만하는 작태를 멈추기를 경고한다.

3.경기연회 재판위원회의는 성경과 감리교 교리와 장정에 의해서 올바른 재판을 진행하기를 촉구한다.

경기연회 자격심사위원회는 이동환 목사를 불러 사건의 개요를 듣고, 회개하고 자중하기를 권면하였다고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동환 목사가 거절했기 때문에 경기연회 재판위원회에 회부한 것이다. 성급하게 목회자를 판단하고 법적으로만 처벌하려고 한 것이 아니라 먼저 사건의 정황과 과정을 파악하고 난 후 성경과 신앙과 교리와 장정에 의거하여 선의를 가지고 권면하였으나 이동환 목사가 거절했기 때문에 재판에 회부된 것이다. 따라서 우리는 경기연회 자격심사위원회와 재판위원회가 하나님과 감리교회에 앞에서 올바른 일을 했기에 적극 지지하는 바이다. 뿐만아니라 경기연회 재판위원회가 이동환 목사에 대해 하나님과 감리교회에 부끄럽지 않은 올바른 재판을 진행하기를 촉구한다.

4.이동환목사의 재판 건을 편향된 방향으로 보도하는 언론은 공정하게 보도하라.

언론은 이동환 목사의 재판을 그와 지지자들의 의견을 중심으로 보도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감리교회 안에서 해결해야 할 문제를 공공연하게 보도함으로 나쁜 저의를 가지고 있다고 판단할 수 밖에 없다. 이것은 공정해야 할 언론의 사명을 포기하는 일이다. 앞으로 언론은 이 사건을 공정하고 분명하게 보도할 것을 촉구한다.

이와 같이 우리는 결의하고 촉구하는 바이다.

2020년 6월 25일

감리교 동성애대책연대
감리교 바르게세우기연대
충청연회 동성애대책위원회
충청연회 남선교회
건강한 사회를 위한 목회자모임

관련기사

오피니언

기고

어떻게 성서가 "사회악의 근원"이 될 수 있나?

"기독교를 전세계에 퍼뜨린 서구의 역사를 신중하게 살펴보면, 교회는 성서를 문자적으로 인용하여 부인할 수 없는 고통, 공포, 피와 죽음의 흔적을 남겼다. 또한 교..

많이 본 기사

오늘부터 교회 소모임 금지 어길 시 벌금 300만원

정부의 강화된 방역조치에 의하면 교회는 10일 저녁 6시부터 정규예배 외의 모든 모임과 행사가 금지된다. 이를 어길 시 교회에 개인에 벌금 300만원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