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한교총, 정규예배 이외 모임 금지 방역지침에 유감 표명
"모임이 아니라, 참여자의 방역지침 준수 여부가 문제"

입력 Jul 09, 2020 07:50 AM KST

한국교회총연합(이하 한교총)이 8일 "문제는 작은 모임이 아니라, 참여자의 방역지침 준수 여부이다"라는 제목의 논평을 발표했다. 한교총은 이 논평에서 정부가 정규예배 이외 종교 소모임 등을 금지하는 방역수칙 의무화 방침을 천명한 데에 유감의 뜻을 밝히며 철회를 촉구했다.

한교총은 먼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가 7월 8일에 발표한 교회 내 소모임 금지 및 단체식사 금지 의무화 조치는 그간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교회의 노력에 반하는 것으로서 당혹스러움을 금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정부는 이번 조치에서 교회의 모든 예배는 방역준칙을 지키는 선에서 허용하고 있지만, 이미 한교총과 교회협(NCCK)이 공동으로 교회 내 소모임과 여름 교육행사 자제를 강력하게 권고한 상황에서 중대본의 이번 발표는 지극히 관료적 발상의 면피용 조치로 심히 유감"이라고 했다.

han
(Photo : ⓒ한교총 제공)
▲한국교회총연합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가 지난 2일 공동기자회견을 갖고, 코로나19 재확산 방지를 위해 한국교회가 여름 행사를 축소· 연기·취소해줄 것을 호소했다. 좌측부터 윤보환 감독, 김태영 목사, 문수석 목사, 류정호 목사.

또 "중대본은 '소모임을 통한 집단감염이 수도권과 호남권 등에서 반복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제하면서 그 원인으로 교회의 소모임을 지목했다. 그러나 교회의 소모임은 그 안에서 확진자가 자체 발생한 것이 아니라 외부에서 (무증상) 확진자가 들어와 발생했다"며 "일반 모임이 대부분 정상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유독 교회의 소모임만을 감염의 온상이 된 것처럼 지목한 것은 확인과 수치화가 쉬운 점을 악용해 안이하게 대응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교총은 "이번 조치로 사회 전반에 퍼져있는 10% 이상의 감염원을 모르는 소위 깜깜이 확진자를 양산해온 방역당국의 책임을 면할 수 있을까? 교인들이 식당이나 카페에서 모임을 갖고 함께 식사하는 것은 문제가 없어도 교회에서 함께 식사하는 것을 처벌하겠다는 발상은 옳지 않다"며 "결국, 교회의 작은 모임을 교회당 아닌 카페나 식당으로 가서 하라는 요청이나 다름없다"고 했다.

아울러 "지금 중대본은 현재의 방역단계에서 '모임이 문제가 아니라, 참여자의 방역지침 준수 여부'임을 간과하고 있다. 중대본은 이번 조치를 즉시 철회하고, 자발적인 방역지침 준수 방안을 제시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오피니언

기고

[신년특별기고] 날씨분별을 넘어 시대분별에로!

어느날 예수께서 바리새인과 사두개인들이 예수님에게 메시야라는 표적보이기를 요청했을 때, "너희가 날씨는 분별할 줄 알면서도 시대의 표적은 분별 할 수 없느냐?..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