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전광훈 목사, "소강석 목사는 우리편! 내부총질 말라"
11일, '너알아TV' 통해 소강석 목사 논란에 입장 밝혀

입력 Aug 12, 2020 07:50 AM KST
jeon
(Photo : ⓒ 사진 = 이활 기자 )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

전광훈 목사(한기총 대표회장)가 박지원 신임 국정원장을 두고 "존경한다"는 표현을 써 극우 보수 유튜버들 사이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에 대해 "소 목사는 우리편이다. 내부총질 말라"는 견해를 밝혔다.

전 목사는 11일 유튜브 채널 '너알아TV'를 통해 "소강석 목사를 잘 안다. 절대로 기독교인 목사님 여러분, 소강석 목사를 오해하지 말라"며 "소강석 목사는 사실 속으로는 나와 똑같다. 이념으로 보면 우파 중 우파"라고 했다.

전 목사는 "엄청난 돈을 들여서 조용기 목사님, 김삼환 목사님도 못한 일을... 6.25 참전 용사들을 해마다 초청해서 막대한 돈을 써가면서 정부가 못한 일을 해왔다"며 "그 뿐 아니다. 소강석 목사가 국가를 위해 한 일이 크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런데 한 가지 방법론에서 저하고 차이가 하나 있다. 나는 문재인(대통령)을 어떻게 하든지 정체를 드러내서 셧아웃 시켜야 한다는 게 나의 방법"이라며 "소강석 목사는 '형님 같이 그렇게 강하게 하는 사람도 있어야 하지만 나 같이 달래고 유도하고 변화시키고 나올 통로를 만들어 주는 방법도 필요하다' 그걸 나한테 강조를 한다. 그래서 내가 '아 그래, 그것도 일리가 있다'. 그러면 소 목사는 소 목사 대로 그 방법으로 하고 나는 정면 맞장을 뜨고. 이렇게 해서 사실은 저하고 소강석 목사하고 늘 협조해 가면서 했다"고 밝혔다.

박지원 신임 국정원장에 대한 개인적 견해도 밝혔다. 그는 DJ 대통령은 북한이 시장을 개방하면 자연스럽게 무너질 것이라는 신념으로 퍼주기 정책을 했다며 "박지원은 DJ 심복이다. 나 또한 기대가 있다"고 전했다.

전 목사는 "소강석 목사와 같은 스탠스를 취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다. 목사들 중에. 오해를 많이 받는다. 빨갱이라는 소리 좌파라는 소리도 듣는다"며 "절대로 우리 편끼리는 싸우면 안 된다. 소강석 목사는 우리 편이다. 철저한 우리 편"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소강석 목사는 숨겨진 우파다. 국가를 사랑하는 사람이고 대한민국 헌법을 사랑한다. 이번에도 차별금지법에 대해서 강렬하게 반대하고 나온 사람이 누군가. 소강석 목사"라고 했다. 

끝으로 "오히려 아무말 하지 않고 침묵을 지키는 대형교회 목사들이 더 큰 문제"라며 침묵은 동조 행위라고 밖에 볼 수 없다고 했다.

오피니언

기고

껍질을 벗는다는 것

"지난 한 주간 동안도 평안하게 지내셨는지요? 코로나 블루니 코로나 레드니 하는 말들이 널리 유통되는 시대입니다. 코로나가 장기화 되면서 찾아오는 영혼의 질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