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중대본, 비대면 예배 지침도 발표
20명 이내 인원 제한...특송시 마스크 착용하고 독창해야

입력 Aug 21, 2020 08:10 AM KST
saeden
(Photo : ⓒ새에덴교회 제공)
▲얼마 전 경기 용인 소재 새에덴교회가 주일예배를 앞두고 코로나 예방을 위해 자체 방역을 실시하고 있는 모습. 위 사진은 해당글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가 20일 '비대면 예배 지침'을 발표했다. 중대본에 의하면 수도권 소재 각 교회는 '비대면 예배', 즉 온라인 예배를 드리기 위해 위해 영상 제작에 필요한 필수인력 20명 이내에서 현장에 모일 수 있다.

다만 비대면 예배를 준비하는 과정에서도 방역수칙을 준수해야 하는데, 아래와 같은 총 6가지의 수칙을 지켜야 한다.

① 마스크 착용 ②음식 섭취 금지 ③ 머무르는 시간 최소화 ④ 사람 간 2m(최소 1m) 이상 거리두기 ⑤ 환기 및 소독 철저 ⑥ 손 소독 등 손위생 철저다.

아울러 성가대 운영은 하지 않고, 특송을 할 경우 마스크를 착용하고 독창하여야 한다.

앞서 정세균 국무총리는 18일 오후 대국민담화를 통해 19일 0시부터 "수도권 소재 교회에 대해서는 비대면 예배만 허용한다"며 "그외 모임과 활동은 금지된다"고 했다. 현장예배 및 소모임 금지 조치 해제 기한은 따로 명시하지 않았다.

오피니언

기고

기독교 폭력을 없애려면

"한국 기독교인들의 95퍼센트 이상이 근본주의 기독교인들로서 기독교만 진리를 독점하고 있다고 믿고 이웃 종교에 대해서는 알아볼 필요도 대화할 필요도 없다고 보..

많이 본 기사

횡령 혐의 징역형 받은 서울기독대 직원 A 씨, 항소 기각돼

교비 횡령 혐의로 징역 8월을 선고 받고 법정 구속된 서울기독대 교직원 A 씨의 항소가 기각됐습니다. A 씨 측은 채무변제를 위해 석방해 달라고 호소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