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도내 기독교 지도자들에 방역 협조
"코로나19 위기 극복 앞당겨 기독교에 대한 칭송이 퍼지기를"

입력 Aug 25, 2020 08:45 AM KST
leejaemyoung
(Photo : ⓒ경기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4일 광화문집회 참석 신도들의 코로나19 진단검사 독려, 각종 대면 모임 활동 자제 등 코로나 방역에 협조해 달라고 도내 기독교계에 호소하며 서한을 발송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4일 광화문집회 참석 신도들의 코로나19 진단검사 독려, 각종 대면 모임 활동 자제 등 코로나 방역에 협조해 달라고 도내 기독교 지도자들에 호소하는 서한을 발송했다.

이 지사는 이 서한을 경기도기독교총연합회 김수읍 대표회장 및 시·군 대표회장 32명과 시·군 대형교회 담임목사 400명 등 경기도 기독교 지도자 432명에게 보냈다.

이재명 지사는 서한에서 "항상 기도로 이웃과 공동체의 안위를 염려해 주시는 경기도 기독교 지도자 여러분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 신천지발 집단감염 이후 정부와 국민이 혼연일체가 되어 쌓아온 방역 성과가 크게 흔들리고 있는 매우 엄중한 상황"이라며 "무엇보다 가슴 아픈 점은 지금의 고난이 서울 사랑제일교회 등 종교시설에서 발생한 대규모 집단감염에서 비롯됐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더 이상의 확산을 막기 위해 경기도에서는 8월 15일부터 종교시설 집합제한 행정명령을 발동했고, 중수본에서는 8월 19일부터 경기·서울·인천지역 교회에 방역강화 조치를 시행했다"고 현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비대면 예배'만 허용되고 교회 주관 각종 대면 모임 및 행사도 열 수 없게 된다"며 "종교에 대한 편견이 아니라 방역을 위한 부득이한 조치인 만큼 지도자 여러분과 교인들의 이해와 협조가 꼭 필요하다"고 전했다.

아울러 그는 "일부 교회에 진단검사를 받아야 할 분들이 여전히 남아 계신 것으로 알고 있다"며 "8월 15일 광화문 집회에 참석하신 신도들이 모두 가까운 선별진료소에서 반드시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안내해 달라"고 했다.

끝으로 "기독교는 사랑의 종교다. 교인의 사랑이 이웃과 공동체를 향할 때 비로소 예수님의 가르침이 이 땅에 꽃피운다고 믿는다"며 "기독교 지도자들의 적극 협조로 대한민국 코로나19 위기 극복이 앞당겨져 기독교에 대한 칭송의 말이 널리 퍼지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오피니언

기고

기독교 폭력을 없애려면

"한국 기독교인들의 95퍼센트 이상이 근본주의 기독교인들로서 기독교만 진리를 독점하고 있다고 믿고 이웃 종교에 대해서는 알아볼 필요도 대화할 필요도 없다고 보..

많이 본 기사

횡령 혐의 징역형 받은 서울기독대 직원 A 씨, 항소 기각돼

교비 횡령 혐의로 징역 8월을 선고 받고 법정 구속된 서울기독대 교직원 A 씨의 항소가 기각됐습니다. A 씨 측은 채무변제를 위해 석방해 달라고 호소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