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서울기독대 손원영 교수 복직결정에도 학교 측 ‘모르쇠’
교직원·일부 보직교수 손 교수 출근저지, 기독자교수협 규탄 논평 내기도

입력 Sep 01, 2020 12:30 PM KST

son

(Photo : ⓒ 사진 = 이활 기자 )
서울기독대 협력교단인 그리스도의교회협의회가 각 교회에 공문을 보내 손원영 교수 재임용에 반대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러자 손 교수는 6일 오전 서울기독대 앞에서 복직 촉구 1인 시위에 나섰다. 사진은 지난 6월 18일 기자회견 당시 손원영 교수.

개운사 훼불사건에 사과하고 모금운동을 했다는 이유로 파면 당했던 서울기독대 손원영 교수는 지난 달 24일 이사회의 재임용 통보로 복직이 결정됐다.

하지만 손 교수는 1주일째 학교 측의 저지로 연구실 조차 출입하지 못하고 있다. 손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학교 교직원과 보직교수들이 복직을 막고 있다고 알리는 중이다.

이러자 한국기독자교수협의회(회장 김은규)는 1일 학교 측의 처사에 항의하는 논평을 냈다. 기독자교수협은 논평에서 "종교간 대화와 평화가 세계적인 추세임에도, 서울기독대학은 진부하고 폐기되어야 할 낡은 신학적 잣대를 내세워, 손 교수를 복직하라는 법원의 판결을 무시하고, 연구실 출근도 방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학교 측에 손 교수의 즉각적인 복직과 연구활동 보장, 재임용 통보 이행 등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학교 측 관계자는 "정식 공문을 보내면 입장을 밝히겠다"고 했다.

오피니언

연재

종교비판에서 신앙성찰로(13): 포이어바흐의 무신론적 통찰을 중심으로

인간중심주의적 관점이 유지되는 한 신은 인간의 자기 대상화를 통해 인격적인 신으로 나타날 수밖에 없는데 이는 인간과 신의 유사성을 토대로 한 인격주의적 신관..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