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지형은 목사, 기감 서울연회 원성웅 감독 '목회서신'에 견해 밝혀
"중장기적인 거룩한 전략을 놓고 깊이 기도하며 걸어가야"

입력 Sep 17, 2020 09:45 AM KST
jihyungheun
(Photo : ⓒ베리타스 DB)
▲한목협 대표회장 지형은 목사

한기독교목회자협의회(한목협) 대표회장인 지형은 목사가 기독교대한감리회(기감) 서울연회 원성웅 감독의 '목회서신'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15일 페이스북을 통해 밝혔다. 앞서 원 감독은 '목회서신'을 통해 돌아오는 주일부터 대면예배를 강행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바 있다.

이에 지 목사는 "목회서신의 요점은, △예배에 관한 명령은 하나님 한 분만 하실 수 있고 △정부 당국이 예배와 관련하여 권한 밖의 명령을 내리지 말아야 하며 △계속 영상으로 주일예배를 드리게 되면 교회의 본질에 큰 해가 되며 교회들이 정부의 명령에 맹종하는 정부 하부기관으로 전락한다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그래서, △방역 지침을 잘 지키면서 9월 20일 '주일부터는 각 교회들이 신중하고 지혜롭게 (공중)예배를 드리기' 바란다는 것 △그로 인해 '발생하는 법적인 책임은 감리교회가 공동으로 책임지며 대처'하리라는 것 △'벌금이나 구상권 청구가 오더라도 감리교단이 법적으로 공동 대처할 계획'이란 것"이라고 했다.

그는 "저는 이 목회서신에 대한 뉴스 보도를 보고서 감리교 안에 계신 분들에게 문의하면서 여러 경로로 저간의 상황을 파악해보았다. 며칠이 걸렸다"며 "감리교 서울연회에 속한 교회의 목회자들과 다른 몇 분을 통해 들은 바로는, 서울연회 내부에서도 이 목회서신이 연회의 공식 논의를 거쳐서 나온 것이 아니어서 발표 후에 논란이 많고, 감리교 내부의 선거 상황도 연관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 목사는 "원 감독의 목회서신을 보면서 감리교단 전체가 그 방향으로 가는 것처럼 오해하시는 분들이 상당히 있는 것 같다"고 했다.

그는 "교계의 리더들이 현 상황을 지혜롭게 분석하여 걸어갈 때"라며 "단기적인 현안도 있지만 중장기적인 호흡을 가져야 하고, 구체 사안을 주시해야 하지만 큰 그림을 보는 전망이 있어야 하고, 적어도 내년 중후반까지는 이어질 코로나 상황과 그 이후 상황을 예측하면서 자신이 섬기는 교단과 한국교회의 생존 전략을 모색해야 한다고 본다"고 했다.

아울러 "미국 바나연구소(Barna Research Group) 회장은 지난 8월 하순에 앞으로 1년 반 정도 안에 미국 교회의 20%가 폐쇄될 것으로 예측했다"며 "한국은 어떨까? 정확한 분석에 근거한 얘기는 아니지만 전체 6만 개 교회 중에서 1만 개 정도가 코로나 기간에 문을 닫을 것이라고 보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지 목사는 "모이는 예배라는 현안이 참 중요하다. 그러나 이 사안을 다루면서 개별 교단을 비롯한 한국교회 전체의 생존과 향후 전망을 생각해야 한다"며 "중장기적인 거룩한 전략을 놓고 깊이 기도하며 걸어가야 한다고 본다"며 글을 맺었다.

오피니언

기고

기독교 폭력을 없애려면

"한국 기독교인들의 95퍼센트 이상이 근본주의 기독교인들로서 기독교만 진리를 독점하고 있다고 믿고 이웃 종교에 대해서는 알아볼 필요도 대화할 필요도 없다고 보..

많이 본 기사

횡령 혐의 징역형 받은 서울기독대 직원 A 씨, 항소 기각돼

교비 횡령 혐의로 징역 8월을 선고 받고 법정 구속된 서울기독대 교직원 A 씨의 항소가 기각됐습니다. A 씨 측은 채무변제를 위해 석방해 달라고 호소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