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전국 17개 광역시·도 226개 시·구·군 기독교 연합, 정권 비판 성명

입력 Sep 23, 2020 10:14 AM KST

전국 17개 광역시·도 226개 시·구·군 기독교 연합이 22일 '이제 우리 국민들은 그것의 진실을 알고 싶다'라는 제목으로 문재인 정부 등을 비판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먼저 "'이게 나라냐?'라는 외침을 앞세워 자칭 촛불 혁명으로 현직 대통령을 탄핵하여 감옥으로 보내고 집권한 문재인 정권! 이 정권이 출범한 지 오늘로서 3년 5개월로 접어들었다"며 "그런데 지금 국민들은 '그러면 이게 나라냐?', '나라가 네 거냐?', '원전이 네 거냐?', '기업이 네 거냐?', ',아파트가 네 거냐?' 그리고 '교회가 네 거냐?', '이럴려고 대통령 되었냐?'라는 등등의 탄식과 절규가 점점 더 거세게 표출되고 있다"고 했다.

이어 "특히 우한발 코로나19의 장기적인 정국에 이르러 전 국민과 대중소기업 그리고 골목상권까지 가진 자와 못가진 자 집 주인과 전, 월세자 모두가 고통의 날들을 보내고 있다"며 "그 가운데서 유독 기독교는 전에 없는 통제와 억압으로 하나님의 영광과 예배와 공동체 모임 등 교회의 본질이 유린당하고 있다. 이에 우리는 성명서를 발표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첫째로 문재인 정부와 여당에게 "나라가 네 거냐?"라고 하며 "일당 독재 북한 주체사상과의 낮은 연방제 국가가 한번도 가보지 못한 나라인지, 자유대한민국'에서 '자유'를 빼려는 목적이 무엇인지, 태극기 대신 한반도기를, 애국가 대신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려는 목적이 무엇인지, 삼권분립이란 민주주의 근간이 유지되고 있는지, 검찰 개혁이란 정적에게 맹견화하는 것인지, 검찰 이나의 목적이 무엇인지, 대통령이 중요한 아젠다를 결정할 때 국무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던 이유는 무엇인지, 부동산 정책의 궁극적 목적이 무엇인지, 내편무죄 네편유죄 진영논리 조폭논리의 사회를 구현하고자 하는 것인지, 인국공 사태와 공공의대 설립 사태가 평등과 공정과 정의인지" 등을 물었다.

둘째로, 질병관리청에게는 "마녀사냥과 같은 정치방역 프레임의 목적은 집회 방해의 목적이 아닌지, 지하철, 시내버스 등 대중교통, 청와대 행사에는 확진자가 왜 없는지, 이태원 클럽 발 확진자는 언론의 용어 선택까지 통제하며 개인 신상을 공개하지 않았는데 왜 기독교만 통제 억압 압제하는가"라며 의문을 제기했다.

셋째로 이들은 한국교회 각 교단 총회와 기독교 단체에게 "사회주의 공산주의 주체사상은 근본적으로 하나님을 부정하며 만홀히 여기며 대적하며 몸된 교회를 파괴하는 사탄의 하수인임을 알아야 한다. 교회 말살 정책의 우선순위는 언제나 예배를 통제 압제 해산의 수순임을 알아야 한다"며 "기독교의 모든 교단과 연합단체는 '교회 예배 복귀 선언'을 발표하기를 촉구한다"고 했다.

넷째로 이들은 중앙 선거관리 위원회와 대법원에 "4.15총선은 정의로웠는가?"라고 물으며 "다수의 부정선거의 증거들을 공정한 재판으로 속히 사실을 규명하고 울산시장 공작선거 사건 또한 속히 공명정대한 재판을 진행하여 그 모든 내막을 규면하고 법에 따른 선고를 바란다"고 했다.

다섯째로 이들은 국민을 향해 "기독교는 하나님께 대한 예배를 생명과 같이 여긴다. 따라서 코로나19로 인하여 비대면 예배란 행정명령 앞에 심각한 가슴앓이를 하고 있다"면서 "기독교는 결코 코로나 19의 바이러스의 온상이 아니다. 이웃의 안전을 위해 그 어떤 단체나 기관보다 방역을 철저히 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오피니언

기고

과학이 "하느님의 의미"를 새롭게 발견했다!

참된 인간으로 사람답게 사는 우주적이고 통합적인 삶을 표현하기 위해 하느님이란 말이 필요하다면 현대과학에 근거하여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 하느님의 의미..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