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이철 목사, 기감 감독회장에 당선
당선 소감서 "교단 안정이 최우선"이라 밝혀

입력 Oct 13, 2020 08:38 AM KST
leechul
(Photo : ⓒ선관위)
▲기감 제34회 감독회장 선거에서 당선을 확정지은 이철 목사(강릉중앙감리교회)

지난 12일 진행된 제34회 기독교대한감리회(기감) 감독회장 선거에서 이철 목사(강릉중앙감리교회)가 미주자치연회를 제외하고 총 투표권자의 과반수 이상의 표를 획득해 당선을 확정지었다.

이날 기호 3번 이철 목사는 전체 투표권자 8,230명(미주자치연회 제외) 중 4,604표를 획득해, 1,138표를 얻은 기호 1번 김명진 목사와 2,265표를 얻은 기호 2번 박인환 목사를 제치고 감독회장으로 선출됐다. 무효는 223표가 나왔다. 미주연회(1,778명)의 개표 결과는 당선에 영향을 주지 못했다.

이철 목사는 "부족한 나를 선택해주셔서 감독회장에 당선되게 해주신 기독교대한감리회 가족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 이번 선거가 어려운 과정이었는데 이를 잘 섬겨주신 33회 총회 선관위원장과 위원들 모두 애쓰셨다. 감사하다"며 "이번 선거에 같이 참가했던 2명의 후보자들에게도 고생했다고 말씀드린다. 앞으로 감리교회의 미래를 위해서 저와 협력해주기를 정중히 부탁드린다"고 당선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어려운 여건 속에서 노력해준 모든 감리교회 가족들이 앞으로 우리 교단을 다시 일으켜 세우는 데 함께 해주길 바란다. 특별히 당선된 각 연회 감독들에게 축하 드린다"며 "제34회 총회부터 시작되는 연회 감독들의 임기동안 같이 한 마음으로 헌신하고자 한다. 교단의 안정이 최우선이다. 앞으로 잘 듣고 소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각 연회별 당선자로는 ▲서울연회 이광호 목사 ▲서울남연회 김정석 목사 ▲중부연회 정연수 목사 ▲경기연회 하근수 목사 ▲중앙연회 최종호 목사 ▲동부연회 양면환 목사 ▲충북연회 안정균 목사▲남부연회 강판중 목사 ▲충청연회 유명권 목사 ▲삼남연회 황병원 목사 ▲호남연회 박용호 목사 등이 선출됐다.

오피니언

기고

과학이 "하느님의 의미"를 새롭게 발견했다!

참된 인간으로 사람답게 사는 우주적이고 통합적인 삶을 표현하기 위해 하느님이란 말이 필요하다면 현대과학에 근거하여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 하느님의 의미..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