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기자수첩] 나사렛대, 장애학생 교육 의지 있나?
장애학생 비하 발언 파문에 납득 어려운 대응 일관한 나사렛대

입력 Oct 26, 2020 07:19 AM KST

nazareth

(Photo : ⓒ 사진 = 이활 기자 )
장애인 비하 물의를 일으칸 충남 천안 나사렛대 두 교수가 경찰 수사를 받는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은 나사렛대 전경

충남 천안 나사렛대학교에서 벌어진 교수의 장애학생 비하 발언 사태가 점입가경이다.

앞서 기자는 학교 측이 장애학생 비하발언을 한 가해교수 두 명을 경찰에 고발한 사실을 보도했다. 얼핏 경찰 수사의뢰가 ‘특단의' 조치로 비칠 수 있다. 하지만 속사정은 전혀 반대다. 오히려 학교 측이 내부 압력을 이기지 못하고 결국 수사의뢰로 면피하려는 성격이 더 강하다는 인상을 지우기 어렵다.

학교 내부사정을 알린 제보자는 미온적인 대처가 사태를 키웠다며 학교 측을 성토했다. 저간의 사정을 되짚어 보면 이 같은 비판은 설득력을 얻는다.

장애학생 비하 발언 파문이 불거지자 학교 측은 조사위원회를 꾸리고 조사에 착수했다. 하지만 조사위는 활동시한인 5월 말까지 아무런 결과를 내놓지 않았다.

학교 측은 조사위 활동기간을 90일 연장했다. 조사위는 끝내 가해교수 중 한 명인 ㄱ 교수에게만 주의 조치를 주고 활동을 마쳤다. 이러는 사이 두 교수는 1학기 강의를 정상적으로 소화했다.

이에 대해 제보자는 "학교 측이 꾸린 조사위는 한 명의 가해교수에 대해서만 경징계 처분을 내렸다. 사안이 장애인을 대상으로 한 차별과 폭력임에도 이에 대한 조사는 전혀 이뤄지지 않았다"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조사위가 재조사에 들어갔지만, 이는 피해학생을 배려했다기 보다 가해교수가 억울할 수 있으니 다시 조사하라는 취지로 이뤄진 것"이라고 비판을 이어나갔다.

학교 측의 미온적 태도에 반발해 이 학교 총학생회는 김경수 총장과 해당 사건을 알린 제보자, 그리고 학생회가 참여하는 청문회를 요구했다. 지난 8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엔 해당 사건의 엄정 수사를 촉구하는 청원이 올라오기도 했다. 이러자 교육부가 대책마련을 촉구했고, 학교 측은 수사의뢰에 나선 것이다.

고양이에게 생선가게를 맡긴 학교 측

더 황당한 건 가해교수들은 2학기에도 강의를 진행했고 가해교수 중 한 명인 ㄴ교수는 장애인 인권을 주제로 한 강의까지 맡았다는 점이다. 더구나 가해교수인 ㄴ교수는 수업 도중 덴마크 영화 <더 헌트>를 학생들에게 소개하며, 자신이 마녀사냥을 당하는 듯한 뉴앙스의 발언까지 했다.

명배우 매즈 미켈슨이 주연한 이 영화는 한 소녀의 무고로 유치원 교사에게 성범죄자 낙인이 찍힌다는 내용이다. 수강 학생들은 술렁이기 시작했다. 몇몇 학생들은 익명으로 단체대화방(단톡방)에 이 사실을 알리며 ㄴ 교수의 행태를 비판하고 나섰다.

A 학생은 단톡방에 "영화 봤다면 알겠지만 ㄴ교수가 마녀사냥 당하고 있다는 걸 이 영화를 통해서 알리려고 한 것 같다. 스토리가 너무 일치해 말이 안 나온다"고 적었다. B 학생도 "이번에 ㄴ교수가 보내준 영화 방금 다 봤는데 뭔가 지금 ㄴ교수가 논란이 일고 있는 내용이랑 너무 똑같아 소름 돋는다. 나만 이렇게 생각하는 건가?"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나사렛대는 재활복지특성화 우수대학으로 전국적으로도 지명도가 높고, 특히 장애자녀를 둔 학부모가 선호하는 학교다. 이 학교는 보수 개신교 교단인 나사렛성결교단이 운영하는데, 그리스도교 정신과도 궤를 같이한다.

하지만 이번 장애학생 비하발언 사태를 대하는 학교 측의 처사는 사뭇 납득하기 어렵다. 과연 이 학교 이사진과 교수진이 장애학생을 맡아 제대료 교육할 의지와 능력이 있는지마저 의심스럽다.

더구나 장애학생 비하발언을 한 교수에게 장애인 인권을 주제로한 강의를 맡긴 대목에서는 할 말을 잃는다. 익명을 요구한 이 학교 교수도 "가해교수 중 한 명에게 장애인 인권 관련 수업을 맡긴 건 몰상식의 극치"라고 비판했다.

학교 측이 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한 걸로 책임을 다했다고 여기면 오산이다. 학교 측이 학생들의 상하고 다친 마음을 제대로 위로하고 가해 교수들에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하는지 계속해서 지켜볼 것이다.

관련기사

오피니언

기자수첩

"잘되고 싶은가?" 성공으로 장사하는 교회

"잘되고 싶은가?" "좋은 리더가 되고 싶습니까" "나 만나는 사람 100% 복 받는다" 얼핏보면 여느 리더십 세미나에서 나올 만한 강좌 제목이지만 실상은 어느 교회의 설교..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