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이재철 목사의 "대포"와 이정훈 교수의 헛발질
[김기자의 이슈콕콕] 의도적인 이재철 목사 흠집내기인가 헛발질인가?

입력 Nov 03, 2020 06:58 PM KST
chul
(Photo : ©유튜브 '잘잘법' 채널 영상 캡쳐)
▲이재철 목사가 제2의 종교개혁을 주장하며 "대포" 발언을 한 유튜브 영상 화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새로운 정상(new normal)에 맞갖은 신앙 생활에 대한 성찰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백주년기념교회 전 담임 이재철 목사의 "대포" 발언이 뜨거운 감자가 되고 있다. 이재철 목사는 앞서 유튜브 '잘잘법'(잘믿고 잘사는 법) 영상에서 코로나19 사태로 감염병 예방을 위해 비대면예배가 권장되는 작금의 교회 예배 현실을 놓고 온라인 예배를 대포에 비유하며 우상화된 오프라인 예배당의 파괴를 선언했다.

온라인 예배의 대척점으로 오프라인 예배당을 지목하며 던진 그의 "대포" 발언은 교회 성장주의의 부산물인 예배당 집착, 아니 예배당 우상화의 교회 현실에 뼈아픈 반성을 촉구하는 작심 발언이었다. 그는 "교회는 특정 공간이 아니라 우리 사람들"이라며 "나의 편의를 위해 온라인으로 예배드린다면 그건 나쁜 거지만 내 사정이 여의치 않아 있는 처지에서 영적으로 예배드리기 위해 온라인으로 하는 것은 조금도 금할 일이 아니"라고 했다. 또 "온라인 예배를 통해서 예배당에 예속되었던 그 신앙으로부터 출애굽 하는 두 번째 종교개혁이 이루어진다고 하면 그리스도인들에 의해서 이 세상은 얼마든지 새로워지고 세상에서 교회의 신뢰도 회복될 것"이라고 했다.

예배당 밖 예배에 익숙하지 않거나 오프라인 예배당에서의 예배만이 유일한 예배라는 신념을 가진 이들에게 이 목사의 발언은 충격 그 자체였다. 특히 이 목사의 예배당 비판 발언을 신성모독으로 새기는 몇몇 극단적 보수 우파 목회자 유튜버들은 저마다 이재철 목사에 공격 좌표를 찍고 연일 이 목사를 비판하는 영상을 올리고 있기까지 하다. 급기야 이 목사가 전제로 삼지 않은 주장을 아전인수격으로 해석하면서 여론을 선동하는 유튜버까지 등장하고 있다. 이정훈 교수(울산대 법학)가 자기 유튜브 채널에 올린 '이재철 목사님 면죄부 판매를 중단하십시오'란 제목의 영상이 대표적이다.

이 교수는 이 영상에서 "(이재철 목사의)말씀대로 성경의 권위가 회복되고 예수님이 말씀하신 대로 영과 진리로 예배를 드려야 하는데, 어떤 게 영과 진리로 드리는 예배냐, 이걸 가르쳐주셔야 할 분이 '온라인 예배가 답'이라고 하면 이게 일종의 면죄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온라인 예배를 드리면서도 찜찜하신 분들도 많았을 것이다. 그러면서도 한편으로는 이렇게 생각했을 것이다. '아, 편하니까 좋다.' 그런데 '이렇게 예배 드려도 되나' 이런 뭔가 설명하기 힘든 어려움이 있었을 것"이라며 "그런데 그런 부담감을 이재철 목사님 영상 하나로 완전히 해결해 주신 것이다. 이게 일종의 면죄부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나 이재철 목사는 앞서 언급된 바와 같이 이정훈 교수가 우려하는 소위 '게으르고 나태한 교인'의 편의적 예배 공간으로서 온라인 예배를 말한 적이 없다. 그와 같은 예배에 정당성을 부여하며 면죄부도 발행하지 않았다. 오히려 편의주의에 치우친 온라인 예배를 가리켜 "나쁜 예배"라고 질책했다.

의도적인 이재철 목사 흠집내기인가 헛발질인가?

hoon
(Photo : ©이정훈 교수 유튜브 영상 캡쳐)
▲이정훈 교수가 이재철 목사의 "대포" 발언을 비판하는 영상.

이 목사의 "대포" 발언 전제는 어디까지나 "내 사정이 여의치 않아 있는 처지에서 영적으로 예배드리기 위해 온라인으로 하는 것"이었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감염병 예방 차원에서 부득이하게 오프라인 예배당에 출석하지 못하는 상황을 염두에 둔 발언이었다. 더군다나 이 목사의 "대포" 발언은 이 교수 조차 "취지에 백퍼센트 공감한다"는 반응을 이끌어낼 정도로 적실하기까지 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이 교수의 면죄부 발언은 이 목사의 취지에 공감했다면 나올 수 없는 반응이었고 따라서 그 취지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했거나 그 취지를 자신의 신념에 투영해 왜곡해서 받아들였다고 밖에 볼 수 없다.

특히 이정훈 교수가 이재철 목사의 "대포" 발언 전제를 제대로 짚고 넘어가지 않은 것은 이 목사를 의도적으로 흠집내려는 시도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 정말로 의도하지 않았다면 이는 다름 아닌 이정훈 교수의 헛발질이라고 밖에 볼 수 없다. 예배당을 '만민이 기도하는 집'이자 하나님의 임재를 경험하는 장소로 여기는 이들에게 마치 그 신성한 예배당을 허물어 뜨리는 듯한 이 목사의 "대포" 발언은 가히 충격이었으며 그 취지는 공감하더라도 달갑지 않았을 것이다.

이정훈 교수는 자신의 유튜브 영상에서 "건물이 있는 게 문제가 아니라, 건축을 하는 것이 문제가 아니라 그 건축물을 우상으로 삼기 때문에 문제"라고 했다. 이재철 목사의 취지가 100퍼센트 담긴 말이다. 다만 이 목사는 자기만의 독특한 화법으로 이를 강조한 것에 지나지 않았다.

우리는 때로 극단적인 화법을 쓸 때가 있다. 대개 구체적인 목표가 있었을 때 이런 화법이 동원되는데 이는 이미 한쪽으로 지나치게 쏠린 이야기에 대해 다른 쪽으로 쏠린 이야기를 해야 균형을 잡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 목사는 예배당을 신성시 하다 못해 우상화하는, 그래서 한쪽으로 기울어진 한국교회의 잘못된 예배 의식에 경각심을 주고자 다소 충격일 수 있는 "대포"라는 비유를 가져다 쓴 것 뿐이다.

오피니언

연재

성경이 말하는 방언(18)

"고린도교회 교인들에게는 알려지지 않은 LT방언이라 할지라도, 그것이 알아들을 수 있는 말(intelligible language, 이해될 수 있는 언어)로 제대로 통역이 된다면 예언과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