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법원, 12일 신천지 이만희 보석 허가

입력 Nov 12, 2020 06:03 PM KST
shincheonji
(Photo : ⓒ 사진 = 이활 기자 )
▲신천지 이만희씨가 기자회견에서 발언하는 모습.

12일 법원이 구속중인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 이만희 총회장의 보석을 허가했다.

수원지법 제11형사부(부장판사 김미경)는 이날 이만희 총회장에 대해 △전자장치 부착 △주거지 제한 △보석보증금 1억 원 납입을 조건으로 이 같이 결정했다.

재판부는 "주요 증인에 대한 증인신문 및 서증조사 등 심리가 상당한 정도로 진행돼 죄증인멸의 우려가 크지 않고, 고령인 피고인이 구속 상태에서 건강이 악화된 것으로 보이는 점, 피고인이 그동안 성실하게 재판에 출석해 온 점 등 기록과 심문, 공판 과정에서 나타난 사정을 종합해 보석을 허가할 상당한 이유가 있다"고 보석 허가의 사유를 밝혔다.

앞서 이 총회장은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업무방해 혐의로 지난 8월 1일 구속된 바 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잘되고 싶은가?" 성공으로 장사하는 교회

"잘되고 싶은가?" "좋은 리더가 되고 싶습니까" "나 만나는 사람 100% 복 받는다" 얼핏보면 여느 리더십 세미나에서 나올 만한 강좌 제목이지만 실상은 어느 교회의 설교..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