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성소수자 축복’ 이동환 목사, 무지개목회상 첫 수상자 선정
무지개신학연구소, “큰 장벽 허물고 훌륭한 헌신 모습 보여”

입력 Dec 04, 2020 04:19 PM KST
rain
(Photo : ⓒ 사진 = 이활 기자 )
▲성소수자 축복기도를 했다는 이유로 기소 당한 경기도 수원 영광제일교회 이동환 목사.

성소수자를 축복했다는 이유로 소속 교단에서 정직 2년 처분을 당한 수원 영광제일교회 이동환 목사가 무지개신학연구소가 제정한 무지개목회상의 첫 수상자로 선정됐다.

무지개신학연구소(소장 김준우 교수)는 <죄로부터 놀라운 은혜로-퀴어 그리스도를 찾아서>, <동성애와 기독교 신앙> 등의 도서를 펴내며 한국 기독교의 성소수자 혐오에 저항하고, 하나님의 사랑은 모든 사람에게 차별없이 향하고 있음을 알려왔다.

김준우 소장은 "예수는 사회적 차별과 종교적 편견으로 인해 숨 막히는 삶을 살아가는 이들에 대해 하나님의 무차별적인 사랑을 온 몸으로 보여주신 분이다. 그러한 예수의 행적을 따라 목회적 실천을 베푸는 이들에게 격려의 뜻을 전하고 싶었다"고 무지개목회상 제정 배경을 설명했다.

김 소장은 이동환 목사를 첫 수장자로 선정한 데 대해선 "이동환 목사가 혼자 어려움 당하는 것을 보니 선배 신학자들이 할 일을 못해서 그렇다는 미안한 마음이 개인적으로 컸고, 우리 사회와 교회의 성소수자들을 축복함으로 큰 장벽을 허물고 훌륭한 헌신의 모습을 보여주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동환 목사는 4일 "상 받을 만한 일을 했다기 보다 목회자로서 응당 해야 할 일을 한 것 뿐"이라면서 "응원하는 취지로 주는 상이라 생각하고 힘 내서 안전한 교회를 만들어가기 위해 노력할 것"이란 뜻을 전해왔다.

시상식은 오는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연지동 한국기독교회관 2층 조에홀에서 열린다.

오피니언

연재

성경이 말하는 방언(28)

"성경에 의하면 방언은 말하는 것이지 기도하는 것이 아닙니다. "말한다"(speak)는 것은 다른 사람(들)에게 뜻과 의미가 있는 메시지를 전한다는 뜻입니다. 그렇기 때문..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