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에 징역 5년 구형돼

입력 Dec 10, 2020 07:23 AM KST
shincheonji
(Photo : ⓒ 사진 = 이활 기자 )
▲신천지 이만희씨가 기자회견에서 발언하는 모습.

검찰이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활동을 방해한 혐의 등을 받고 있는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에게 징역 5년에 벌금 300만 원을 구형했다.

검찰은 9일 수원지방법원 형사11부(부장판사 김미령) 심리로 열린 이 총회장에 대한 결심공판에서 이 같이 구형했다.

이 총회장은 올해 초 신천지 교인을 중심으로 코로나19 감염이 폭증하는 상황에서 신도 명단과 시설 현황을 거짓 제출하는 등 정부의 방역 활동을 방해해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아왔다.

그는 또 수십억 원의 자금을 횡령한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도 받고 있는 중이다. 같은 날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전피연)는 수원지법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총회장의 소송비용 마련에 의구심이 든다며 그를 '업무상 횡령' 혐의로 추가 고발했다고 밝혔다.

오피니언

데스크시선

[데스크시선] 2021년 새해, 코로나를 넘어서, 코로나와 함께

2021년 소띠 새해 새날이 밝았습니다. 2020년 코로나19 팬데믹이 우리 인류 사회를 불안과 공포에 빠뜨리고 방역에 국경 폐쇄에 마스크와 사회적 거리두기와 백신과 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