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성소수자 축복한 이동환 목사, 무지개목회상 수상
무지개신학연구소와 퀴어신학아카데미에서 제정

입력 Dec 18, 2020 06:41 AM KST
rainbow
(Photo : ⓒ무지개신학연구소)
▲동성애자 축복식을 집례해 징계 처분을 받은 기독교대한감리회 이동환 목사(영광제일교회)가 무지개목회상 제1호 수상자로 선정됐다. 이동환 목사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동성애자 축복식을 집례해 징계 처분을 받은 기독교대한감리회 이동환 목사(영광제일교회)가 무지개목회상 제1호 수상자로 선정됐다.

지난 14일 진행된 시상식에서 이동환 목사는 "이 상은 지금 겪는 상황에 대한 격려요, 함께 혐오에 맞서겠다는 연대이자 평등한 한국교회를 열고자 하는 의지 표명"이라며 "포기하지 않고 꿋꿋이 걸어가겠다. 차별에 결코 침묵하지 않고, 인간의 존엄을 외치겠다"고 말했다.

무지개목회상은 무지개신학연구소(이사장 한인철 박사, 소장 김준우 교수)와 퀴어신학아카데미(회장 유연희 박사)가 함께 제정하고 시상한다. 이동환 목사는 현재 총회에 항소 중이다.

무지개신학연구소 김준우 교수는 무지개목회상을 제정하게 된 배경에 대해 "예수는 사회적 차별과 종교적 편견으로 숨 막히는 삶을 살아가는 이들에게 하나님의 무차별적 사랑을 온 몸으로 보여주신 분"이라며 "그 정신에 따라 우리 사회와 교회 안의 성소수자들을 축복함으로써, 가부장적 이성애주의라는 장벽을 허물고 모두 아름답게 하나 되는 무지개 목회에 헌신했다"고 수상 이유를 밝혔다.

회장 유연희 박사는 "혐오와 차별의 목소리가 큰 한국에서 노벨평화상 쯤 된다고 말할 수 있겠다"며 "앞으로도 모든 사람들을 품고, 혐오하는 이들을 위해서도 기도해 달라"고 당부했다.

오피니언

기고

"무신론자"라는 말에 왜 기독교인들은 불안과 공포와 분노를 감추지 못하는가?

"성서는 과학 교과서가 아니다. 예수와 성서 저자들은 아인슈타인의 상대성 이론 같은 생각을 상상조차도 못했다. 식물이나 동물 및 인간의 생명에 대한 고대의 지식..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