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이찬수 목사, "백신을 맞으면 몸에 칩이 박힌다는 사람들 있어"
[설교콕콕] 25일 성탄절 예배 설교서 미국인들 코로나 백신 거부 문화 지적

입력 Dec 27, 2020 08:40 AM KST
chansu
(Photo : ⓒ분당우리교회 유튜브 영상화면 갈무리)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 지난 25일 성탄절 예배 설교를 통해 "미국에서 지금 백신이 개발되어 모든 나라들이 부러워하고 있다"면서도 "정작 미국인들 중에는 백신을 거부하는 사람들도 매우 많다. 40% 정도가 백신을 못 믿겠다고 한다"고 밝혔다.

앞서 이 목사는 성탄절의 의미로 "죄에 오염된 상태를 죄에 감염된 상태를 해결할 수 없기 때문에 예수께서 친히 백신과 치료제가 되어 주셔서 이 땅이 오신 날"이라고 전하며 '영적 백신'인 예수를 수용하라는 맥락에서 미국인들의 코로나19 거부 사례를 들었다.

이 목사는 "왜 이렇게 백신을 거부하는가? 코로나19는 자연적으로 치유하는 병이라는 말이 퍼져 있다. 정치인들이 코로나19를 통제의 수단으로 사용하고 있다는 것이다. 심지어 백신을 맞으면 몸에 칩이 박힌다고 주장하는 사람들도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아무리 백신이 개발된다 해도, 주사를 거부한다면 무슨 소용이 있는가? 예수 그리스도가 이 땅에 친히 오셔서 백신과 치료제가 되어 주신들, 우리가 거부하고 거절하면 아무 소용이 없다. 그래서 '수용'을 제시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목사는 이어 "우리도 점검해 봐야 한다"며 "교회 오래 다녔어도 진짜 예수 그리스도가 내 마음과 영혼의 병듦을 해결해 주시는 구세주라는 사실을 정말 마음으로 믿고 영접하고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이 목사는 이 밖에 성탄절에 기억해야 할 다짐으로 '수용'과 더불어 '누림'과 '나눔'을 들었다. '누림'에 대해서는 "선물을 받은 사람이 할 일은 그 선물을 수용하는 것으로 끝나는 게 아니다. 누려야 한다. 아무리 선물을 받았다 해도 창고에 넣어놓고 개봉하지 않으면 무슨 소용이 있겠느냐"고 했으며 '나눔'에 대해서는 "이 기쁜 소식을 누군가에게 전해야 한다. 뿐만 아니라 이웃을 섬겨야 한다. 수용과 누림이 있다면 반드시 흘려 보내야 한다"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기고

"무신론자"라는 말에 왜 기독교인들은 불안과 공포와 분노를 감추지 못하는가?

"성서는 과학 교과서가 아니다. 예수와 성서 저자들은 아인슈타인의 상대성 이론 같은 생각을 상상조차도 못했다. 식물이나 동물 및 인간의 생명에 대한 고대의 지식..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