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한기총 "손원영 교수 조선일보 광고, 공식입장 아냐"

입력 Dec 30, 2020 05:57 AM KST
chosen
(Photo : ⓒ 조선일보 )
▲한기총 이름으로 지난 11일자 <조선일보>에 손원영 교수 이단 시비 관련 입장문을 실었다. 하지만 정작 한기총 측은 해당 광고를 낸 바 없다고 공식 확인했다.

얼마 전 한기총 증경대표단 이름으로 서울기독대 손원영 교수의 이단 시비 관련 보수 일간지 광고란에 실었던 입장문이 한기총에서 낸 것이 아님이 공식 확인됐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직무대행 김현성 변호사, 이하 한기총)는 "12월 11일자 조선일보 39면에 '손원영 교수와 이단에 대한 한기총의 입장'이라는 제하의 광고가 게재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되었다"며 "이 광고와 관련하여 현 대표회장(직무대행)인 김현성 변호사에게 전달 또는 보고된 바 없고, 한기총 내 임원회 등 공식 논의절차를 거친 바도 없으며, 한기총이 조선일보에 위 광고 게재를 요청한 바도 없다"고 29일 밝혔다.

한기총은 "따라서 위 광고 내용은 광고 하단에 명의자로 기재되어 있는 일부 증경대표들의 사견(私見)에 불과하며, 한기총의 공식적인 입장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며 "절체절명의 위기에 처한 한기총의 정상화와 한국 기독교에 대한 신뢰회복을 위해 비상한 노력이 필요한 현 상황에서, 한기총 내 일부 인사들의 돌발적 일탈행위로 말미암아 본의 아니게 교계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하여 심심한 유감의 뜻을 표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부디, 위 광고로 인한 오해가 확산되지 않기를 바라며, 또한 위 광고로 말미암아 타종교와의 관계에서 종교간 갈등으로 비화되지 않기를 바란다. 향후 한기총은 한국 기독교가 국민과 사회로부터 사랑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한기총이 언급한 해당 광고는 <손원영 교수와 이단에 대한 한기총의 입장>이라는 제목으로 "한국 교회를 대표하는 한기총은 타종교와의 관계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입장을 발표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당시 한기총은 입장문에서 "한기총은 기독교 2000년 동안 진행해온 성경적 교리에 따라 기독교가 아닌 타종교는 교리적으로 이단으로 판단할 수밖에 없다"며 "일부 언론에서 교리와 선교적 관점을 이해하지 못하고, 기독교는 사랑의 종교이므로 모든 종교를 품어야 한다 하는 것에 대해 규탄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예수님도 원수를 사랑하라고 했지만 바리새인과 니골라당과 같은 이단에 대하여는 '나도 그들을 미워한다'고 했다"고 못 박았다.

앞서 손원영 교수는 조선일보 광고란에 실린 한기총의 입장문에 대해 "이런 광고가 실린 줄도 몰랐는데, 지인들이 알려줬다. 내용을 보니 실소를 금할 수 없다"고 언급한 바 있다.

관련기사

오피니언

기고

"무신론자"라는 말에 왜 기독교인들은 불안과 공포와 분노를 감추지 못하는가?

"성서는 과학 교과서가 아니다. 예수와 성서 저자들은 아인슈타인의 상대성 이론 같은 생각을 상상조차도 못했다. 식물이나 동물 및 인간의 생명에 대한 고대의 지식..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