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丁총리, 슈퍼전파자 떠오른 BTJ열방센터에 엄중 경고
건보공단, 13일 BTJ열방센터에 26억원 구상권 청구 결정

입력 Jan 14, 2021 11:49 AM KST
jung
(Photo : ⓒ정세균 국무총리 페이스북)
▲정세균 국무총리가 슈퍼전파자로 떠오른 BTJ열방센터의 검사 거부 사태에 “역학조사 방해, 진단검사 거부 등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노골적으로 위협하는 비상식적 행위를 묵과하거나 용납하지 않겠다”고 엄중 경고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슈퍼전파자로 떠오른 BTJ열방센터의 검사 거부 사태에 "역학조사 방해, 진단검사 거부 등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노골적으로 위협하는 비상식적 행위를 묵과하거나 용납하지 않겠다"고 엄중 경고했다.

정 총리는 1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이 같이 말하며 "각 지자체는 경찰의 협조를 받아 검사 거부자를 신속히 찾아내는 한편 그 과정에서 확인된 불법 행위에 대해서도 엄정 조치해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또한 "불법행위로 인한 공중보건상 피해에 대해서도 구상권 청구 등 끝까지 책임을 물어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대부분의 종교단체와 성도들께서 정부에 방역 노력에 적극 참여해 주고 계신다. 감사드린다"며 "하지만 BTJ열방센터에서 발생한 집단감염이 전국으로 확산되면서 많은 국민들께서 불안해하고 계신다"고 했다.

이어 "지난해 11월 말부터 센터를 방문했던 3천여 명 중 현재까지 진단검사를 받은 인원은 절반에도 못 미치는 1천3백여 명에 불과하다"며 "양성 확진율이 13%에 달하고 있어 평균치의 10배를 넘고 다른 교회나 어린이집, 가족, 지인 등으로 퍼져나간, 간접 전파된 확진자만 현재까지 470여 명에 이른다"고 했다.

btj
(Photo : ⓒBTJ열방센터 홈페이지)
▲슈퍼전파자로 떠오른 BTJ 열방센터 인터콥 참가자들이 '검사 거부' 사태로 또다른 논란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특히 "더 심각한 문제는 방역당국의 역학조사, 지자체의 진단검사 요청에 상당수가 불응하거나 비협조로 일관하면서 감염 확산 우려가 더욱 커지고 있다는 점"이라며 "어제는 지자체 행정명령에 적반하장식 소송을 제기하여 많은 국민들을 아연실색하게 만들고 있다"고 했다.

앞서 성주시는 집단 감염을 일으킨 BTJ열방센터에 시설 폐쇄 명령을 내렸으며 건보공단은 국가(지자체)의 행정명령 위반, 역학조사 거부 방역방해 행위 등을 이유로 BTJ열방센터에 구상권 26억원 청구 결정을 내렸다.

BTJ열방센터 운영 주체인 인터콥선교회도 대응에 나섰다. 인터콥은 지난 12일 상주시장을 상대로 BTJ열방센터에 대한 집합금지 및 폐쇄명령 처분의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및 행정소송을 대구지방법원에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개신교 단체가 슈퍼전파자로 지탄을 받자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은 13일 성명을 통해 "BTJ열방센터를 운영하고 있는 인터콥이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반사회적 행태를 보이고 있는 점에 대하여 깊은 유감"을 표명했으며 개선을 촉구하고 나섰다.

오피니언

기고

"무신론자"라는 말에 왜 기독교인들은 불안과 공포와 분노를 감추지 못하는가?

"성서는 과학 교과서가 아니다. 예수와 성서 저자들은 아인슈타인의 상대성 이론 같은 생각을 상상조차도 못했다. 식물이나 동물 및 인간의 생명에 대한 고대의 지식..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