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부산 세계로교회 손현보 목사 "(대면)예배 계속 드릴 것"
부산 세계로교회 폐쇄 처분 19일 0시부로 해제돼

입력 Jan 19, 2021 07:56 AM KST
son
(Photo : ⓒ부산 세계로교회 유튜브 영상화면 갈무리)
▲구청으로부터 시설 폐쇄명령이 해제된 부산 세계로교회 손현보 목사가 19일 새벽예배에서 설교하는 모습.

대면예배를 강행하다가 구청에 의해 시설이 폐쇄됐던 부산 세계로교회(담임 손현보 목사)의 문이 다시 열렸다. 부산광역시 강서구청은 19일 0시부로 세계로교회 시설을 해제한 것. 지난 12일 시설이 폐쇄된지 일주일만이다.

부산시는 18일부터 오는 31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를 적용하고 종교시설에 대해서도 수도권과 동일한 기준을 적용한다. 부산 지역 교회들은 이 기간 좌석수 10% 이내 인원으로 대면예배를 드리게 됐다.

시설이 개방되자 세계로교회(담임 손현보 목사)는 19일 새벽부터 예배당에 복귀해 새벽예배를 드렸다. 예배당 설교단에 다시 선 손 목사는 시설이 해제된 데에 "누가보더라도 하나님의 강한 손의 역사가 아니면 일어날 수가 없는 일이라고 믿는다"고 했다.

그는 "교회가 잠시 폐쇄되었지만 하나님의 크고 놀라운 강한 손으로 이 자리에 와서 하나님께 예배 드리게 하시니 하나님 아버지 앞에 감사와 영광을 돌려 드린다"고 기도하기도 했다.

son
(Photo : ⓒ부산 세계로교회 유튜브 영상화면 갈무리)
▲시설 폐쇄 명령이 해제된 부산 세계로교회가 19일 새벽 대면예배를 드리고 있는 모습.

손 목사는 그러면서 재차 "예배의 자유"를 외쳤다. 특히 당국이 방역을 이유로 예배의 방식과 형태를 정하는 것에 대해서는 "교회에 대한 폭압이고 탄압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하나님의 강권적 은혜로 이 자리에 다시 와서 하나님께 예배 드리지만 앞으로도 교회 구성원들의 의사와 상관 없이 5천명 6천명 모이는 교회도 20명 미만으로 모이라든지 이런 과학적이지도 객관적이지도 않는 일에는 절대 순응할 수 없고 예배를 드리게 하지 못하는 모든 세력들과는 우리의 신앙으로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했다. 앞으로도 대면예배를 강행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오피니언

연재

성경이 말하는 방언(23)

"만일 누구든지 자기를 선지자나 혹은 신령한 자로 생각하거든"이라는 표현에서는, 당시 고린도교회에서 스스로 선지자임을 자처하면서 예언을 하거나 특별한 은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