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BTJ열방센터 이단사이비 아냐" 목회자 2천여명 인터콥 옹호
집단감염사태로 제2의 신천지로 불리자 "이단사이비 아냐"

입력 Jan 22, 2021 04:31 AM KST
btj
(Photo : ⓒBTJ열방센터 홈페이지)
▲슈퍼전파자로 떠오른 BTJ 열방센터 인터콥 참가자들의 연락두절에 따른 '검사 거부' 사태가 논란이다.

목회자 2천여명이 활동하고 있는 한국목회자선교협의회(이하 목선협)가 최근 집단감염사태로 "제2의 신천지" "불건전한 단체"로 불리고 있는 BTJ열방센터 운영 주체 인터콥을 "이단사이비 집단과는 다른 곳"이라며 옹호하고 나섰다. 이들은 감염병 사태를 이유로 "범죄 집단처럼 몰아가는 일은 자제해 달라"고 밝혔다.

목선협은 먼저 "코로나19 기간에 우리나라와 모든 교회에 하나님의 위로와 은혜가 함께하시길 간절히 기도드린다"며 "상주 BTJ열방센터에서 지난해 11월 27일 이후 다수의 코로나 확진자들이 발생해 BTJ열방센터는 폐쇄됐고, 단체 리더는 지난 18일 공식 사과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인터콥선교회는 신천지나 이단사이비 집단과 성향이 완전히 다른, 순수하고 복음적인 한국 최대 초교파 해외선교 전문단체"라며 "열방센터는 상주 지역사회에서도 많은 선행을 통하여 기여를 하고 있고, 해외 미전도종족 지역에서 지난 36년 동안 선교와 헌신적으로 봉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물론 여러 가지로 미흡한 것들이 있지만, 불가항력적 팬데믹의 국가적 위기를 틈타 인터콥선교회를 마치 범죄 집단처럼 몰아가는 것은 자제해 달라"며 "인터콥선교회는 이번 상주 BTJ열방센터 코로나 확진자 발생을 통해 철저한 방역과 정부의 방역수칙 준수를 다짐한 만큼, 한국 교계는 신앙의 형제들을 정죄하지 말고 부족한 부분을 가르쳐 주시고 격려해 주시길 간곡히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들은 정부의 방역수칙도 문제 삼았다. 목선협은 "인터콥은 모든 참가자들에게 검사를 촉구하는 문자를 수 차례 보냈고, 홈페이지에 호소문과 공지문을 기재했음에도 일부 언론에서 마녀사냥식 왜곡을 하고 있다"며 "중대본 발표에 의하면 코로나 잠복기는 14일인데, 한 달 전 모임 참석을 이유로 검사를 요구하는 것은 이해가 안 된다. 심지어 지난해 9월 방문자들에게도 의무 검사를 요청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1월 확진자들도 두 달 전인 지난해 11월 열방센터 방문을 이유로 '열방센터발 확진자'가 됐다"며 "두 달간 수많은 동선이 있었을 텐데, 유독 '열방센터발'이라고 묶는 것은 다분히 의도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 밖에 허위 명단 제출 논란에 대해서는 "동일인이 기재했다는 주장인데, 저희는 집회 당시 신속하고 정확한 기재를 위해 담당자가 체온 체크 후 참가자 인적 사항을 한 사람이 기록했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로 "방역당국은 집회에 참석하지 않은 사람들의 명단도 가져가 임의대로 사용했다"며 "이로 인해 참석하지 않은 사람들이 연락을 받고 불편을 호소하고 있으나, 도리어 허위 명단이라고 주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목선협에는 교단과 교파를 초월한 2천여명의 목회자가 가입해 활동 중인 단체로 알려져 있다.

오피니언

연재

성경이 말하는 방언(23)

"만일 누구든지 자기를 선지자나 혹은 신령한 자로 생각하거든"이라는 표현에서는, 당시 고린도교회에서 스스로 선지자임을 자처하면서 예언을 하거나 특별한 은사..

많이 본 기사

[카드묵상] 사순절에 필히 묵상해야 할 성경구절 7개

매년 전 세계의 다양한 전통을 따르는 기독교인들이 사순절을 지킵니다. 사순절은 재의 수요일부터 부활절까지이며 40일과 주일까지 포함한 기간 동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