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오세훈 서울시장, NCCK·한교총 등 예방
방역 지침 관련해 교계 연합기구 지도자들과 대화

입력 May 25, 2021 05:26 AM KST
ucck
(Photo : ⓒ한교총)
▲오세훈 서울시장이 24일 한국기독교협의회(NCCK, 총무 이홍정 목사)와 한국교회총연합(공동대표회장 소강석·장종현·이철, 이하 한교총)를 잇따라 방문해 방역 지침 등과 관련해 대화를 나눴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24일 한국기독교협의회(NCCK, 총무 이홍정 목사)와 한국교회총연합(공동대표회장 소강석·장종현·이철, 이하 한교총)를 잇따라 방문해 방역 지침 등과 관련해 대화를 나눴다.

NCCK를 먼저 내방한 오 시장은 "코로나로 힘든 일들이 현장에 많았다"고 했다. 이홍정 총무는 "모이는 교회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지만, 모이는 교회가 생명과 안전의 가치를 이해한다면 마땅히 양보하고 희생하는 게 교회의 마땅한 태도"라고 답했다.

오 시장은 "설교하실 때 마스크를 써야 하는 것을 불편해 하는 분들도 있다"라고 하자, 이 총무는 "생활방역 수준이 높아졌다. 나 스스로도 철저하게 방역수칙을 지키고 있다"고 답했다.

오 시장은 이어 한교총을 방문한 자리에서도 "교회가 코로나19 방역에 협조해 주시고 코로나 팬데믹으로 어려워진 분들을 위해 많은 활동을 해주셔서 감사하다"고 했다.

소강석 목사는 "획일적인 측면이 있다. 교회는 협조를 잘했고, 예배를 통한 감염자가 없다는 것은 중대본에서 발표했었다"며 "교회는 사회적 거리 두기와 함께 영적·심리적·정서적 방역에도 힘써 왔다. 사회에 정신적 항체 역할을 해 왔다"고 전했다.

또 "백신 못지 않게 중요한 게 영적인 항체 역할"이라며 설교자 마스크 착용 해제, 소수라도 성가대 허용 등을 요청했다. 서울의 대형교회에서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다는 점도 부각시켰다.

이에 오 시장은 "정말 교회가 철저하게 신경쓰고 잘하더라. 어떤 행사보다 과하지 않을까 싶을 정도로 교회가 방역을 잘해 왔다"고 말했다. 이에 소 목사는 "방역을 위한 방역이 아닌, 전염을 막는 방역을 해 달라"며 유연하고 신축성 있는 대책을 요청했다.

오피니언

기고

[김경재 칼럼] 깨보는 마음, 깨 보이는 마음

"요즘 정치계는 36세 젊은 청년 정치인 이준석씨가 보수 정당 대표로 선출되었다는 '이준석 쇼크'로 인해 떠들썩하다. "우리나라 정당 사상 최연소 제1야당 대표 선출..

많이 본 기사

배우 이성경 자매 간증, 사랑하는 할머니를 떠나보내고...

'청년다니엘기도회'가 지난 21일 밤 그 첫 시작을 알린 가운데 배우 이성경 자매가 '2021 청년다니엘기도회' 이날 문화공연을 통해 솔직한 간증을 전하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