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삼일교회, 법인전입금 0원 총신대에 발전기금 8억 후원

입력 Jun 20, 2021 05:55 AM KST
samil
(Photo : ⓒ사진= 지유석 기자 )
▲삼일교회 전경

삼일교회(담임 송태근 목사)가 지난 4년간 법인전입금이 0원으로 알려진 총신대학교에 발전기금 8억 원을 후원하기로 결정했다고 교단의 소식통이 최근 전했다.

예장합동총회(총회장 소강석 목사) 기관지인 기독신문은 18일 이 같은 소식을 전했다. 송태근 목사는 현재 총신대 법인(재단)이사 중 한 명이다.

송태근 목사는 "총신(대)의 문제는 교단 목회자들이 책임을 갖고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제가 재단이사가 되어서 그런 게 아니라 총신뿐만 아니라 총회를 위해서도 목회자들이 앞장서 섬겨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우리 교회의 후원이 총신 회복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고 이 매체는 덧붙였다.

삼일교회의 총신대 후원금 8억 원은 법인전입금 및 법인유지비로 사용될 예정이라고 한다. 보도에 따르면 삼일교회의 후원금 전달식은 오는 7월 1일 총신대 사당캠퍼스에서 열린다.

오피니언

연재

성경이 말하는 방언(29)

"사도 바울이 제시한 이상의 원칙들과 오늘날의 UT방언 주창자들이 행하고 있는 현실과는 너무나 동떨어져 있지 않습니까? 기본적으로 의미 있는 메시지가 포함되어 ..

많이 본 기사